속보
VIP
통합검색

국제유가에 불붙인 이란 '폭탄테러'…석유주도 동반 급등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4 09:21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3일(현지시간) 이란 남동부 도시 케르만시 순교자 묘역 인근에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의 4주년 추모 행사장에서 두 차례 폭발이 일어나 최소 95명이 사망했다./AFPBBNews=뉴스1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의 4주기 추모식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하자 중동 지역 긴장이 고조되며 국제 유가가 3% 가까이 급등했다. 이에 국내 석유 관련주들도 장 초반 동반 급등 중이다.

4일 오전 9시10분 기준 증시에서 흥구석유 (13,610원 ▲1,380 +11.28%)는 전 거래일 대비 1540원(19.95%) 오른 9260원에 거래 중이다. 중앙에너비스 (20,800원 ▲860 +4.31%)(14.66%), 극동유화 (4,010원 ▲80 +2.04%)(6.33%), S-Oil (70,800원 ▲2,000 +2.91%)(2.23%), 대성산업 (3,905원 ▲25 +0.64%)(1.68%), E1 (73,100원 ▲1,100 +1.53%)(1.17%) 등도 동반 오름세다.


3일(현지시간) 이란 남동부 케르만시의 사헤브 알자만 모스크 인근에서 두 차례의 폭발이 발생해 100여명의 사람이 숨졌다. 모스크 근처에는 2020년 미국의 바그다드 드론 공격으로 사망한 가셈 솔레이마니를 추모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미국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 미국과 이스라엘 관련성을 즉각 부인했으나 이란 당국이 이번 폭발을 외부 세력에 의한 '테러'로 규정하고 '가혹한 대응'을 다짐하자 중동 지역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3.3% 오른 72달러에서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