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한국산 양철제품 덤핑" 판정…TCC스틸에 2.69% 관세 부과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6 09:20
  • 글자크기조절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AFPBBNews=뉴스1
미국이 한국과 중국 등 철강기업이 원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미국 시장에 양철을 판매(덤핑)했다고 판단해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한국과 중국, 캐나다, 독일 양철제품이 불공정한 가격으로 수입되고 있다며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철에 주석을 도금한 양철은 주로 통조림 캔 등에 쓰인다.


상무부는 중국산 양철 제품에 122.52%의 반덤핑 관세를 적용했다. 이는 이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는 국가 중 가장 높은 세율이다. 독일의 티센크루프 라셀슈타인 및 기타 생산업체에는 6.88%, 캐나다의 아르셀로미탈 도파스코 등에는 5.27%의 최종 반덤핑 관세가 확정됐다.

상무부는 지난해 8월 중국 등에 예비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미국 철강업체인 클리블랜드크리프스는 중국과 한국을 비롯한 8개국의 덤핑 거래를 지적하며 반덤핑 관세를 청원했고 지난해 2월부터 조사가 시작됐다.

한국은 예비 판정에서는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이번 최종 판정에서는 포함됐다. TCC스틸에 2.69%의 반덤핑 관세가 책정됐다. 상무부는 예비 판정 이후 기업들이 제출한 자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한 한국 회사가 정정자료를 냈으며 그 결과 산정법이 달라져 덤핑 판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영국, 네덜란드, 대만, 튀르키예 등에는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한 예비 판정 결과는 유지하기로 했다.


또 상무부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중국 최대 철강업체인 바오산에 649.98%, 나머지 모든 철강업체에 331.9%의 상계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의 반덤핑 관세는 상무부 조사와 미 국제무역위원회(ITC) 조사를 거쳐 확정된다. 상무부는 "상무부 최종판정에 이어 독립적인 기관인 ITC가 불공하게 거래된 수입품으로 인해 국내 산업이 중대한 피해를 입었는지, 또는 중대한 피해로 위협받았는지를 결정한다"며 "두 기관이 동일한 최종 판단을 내렸을 경우에만 무역 구제 명령과 최종 관세가 발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도·미국서 풀액셀…현대·기아차, 나란히 '52주 신고가' 질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