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용인시, 중소기업 자금 부담 던다...특례보증·대출금리 등 550억 지원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19 13:20
  • 글자크기조절
경기 용인특례시가 올해 중소기업에 운전자금 550억원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성장 가능성이 큰 중소기업들이 자금 부담 없이 경영활동을 이어가도록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마련했다.


먼저 대출을 위해 내세울 담보가 없거나 신용이 낮아 일시적으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기업당 최대 3억원을 시가 보증하는 '중소기업 특례 보증 사업'을 한다. 총 10억원을 출연해 제조업 60%, 비제조업 40% 비율로 총 100억원 범위에서 보증을 지원한다. 상세한 내용은 경기신용재단 용인지점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대출 금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이차보전금 지원사업'도 한다. 시와 협약한 금융기관에서 운전자금을 대출한 경우 기업당 최대 3억원에 대해 연 2% 이자를 3년간 지원한다. 대상은 제조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 지식서비스산업(일부 업종), 기술혁신·경영혁신형 중소기업 등이다. 여성 기업이거나 시 우수기업(일자리 우수기업 포함)은 연 2.5%, 재해 피해기업은 연 3%를 받을 수 있다.

협약 금융기관은 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하나, SC제일은행 등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은행에서 융자 가능 여부를 먼저 상담 후 은행이나 시 기업지원과에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상승과 고금리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자금 지원책을 마련했다"면서 "여러 중소기업이 시가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이용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뉴진스 이탈 시나리오는?…하이브, 이틀새 시총 8500억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