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피터 틸은 민주주의에 흥미를 잃었다 [PADO]

머니투데이
  • 김동규 PADO 편집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20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미국 서부는 아직도 개척시대인 것 같습니다. 무정부에 가까운 자유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땅을 일구고 황금을 찾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과거엔 땅이었고 황금이었지만 지금은 첨단 기술입니다. 미국의 서부 개척정신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이 지금은 실리콘밸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하버드로 대표되는 동부 지식인들은 유럽적 질서를 바라보고 있지만, 스탠퍼드로 대표되는 서부 지식인들은 유럽의 숨 막히는 질서를 거부합니다. 이런 서부 개척 정신의 대표적 인물이 페이팔 창업자 중 한 명인 피터 틸인 듯합니다. 한때 트럼프를 지지했던 그가 이번에는 누구도 지지하지 않겠다고 애틀랜틱 2023년 11월 9일 자 기사에서 공언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투자가이자 사상가인 피터 틸이 세상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미국 정치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2024년은 미국 대선이 있는 해입니다. 기사 전문은 PADO 웹사이트(pado.kr)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 세계 최대 전자결제 시스템 회사인 '페이팔' 창업자 피터 틸이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콘서트홀에서 연세대 경영대 설립 100주년 기념 특강을 하고 있다. 틸은 '더 나은 미래, 제로 투 원(ZERO to ONE)이 돼라'는 주제의 이날 강연에서 "성공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0(무)에서 1(유)을 만들어 새로운 독점적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5.2.24/뉴스1
애초에 피터 틸이 나를 보자고 한 이유가 분명치 않았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그는 미디어 친화적이지 않다. 그러나 페이팔과 팔란티어의 공동 창업자이자, 테크노 리버테리어니즘의 화신이며, 좌파들의 눈에 도깨비처럼 보이는 그는, 로스앤젤레스의 자택과 사무실에서 나와 여러 차례 인터뷰를 갖기로 했다. 그는 내가 기대했던 것보다 더 개방적이었고, 할 말이 많았다.

그런데 이 대화를 이끌어낸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 틸은 어떤 공약을 하려 했고 내가 그것을 기사에 실어주기를 원했다. 그럼으로써 자신의 말을 주워 담지 못하게 못을 박아두려 한 것이다. 그렇다면 그가 그렇게 큰 소리로 해야 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다음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그 어떤 정치인에게도 기부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이미 그는 트럼프의 진노를 산 바 있다. 틸은 한동안 트럼프의 전화를 피하기 위해 애를 썼지만 지난 4월 말 전직 대통령은 틸을 전화로 불러내고야 말았다. 트럼프는 지난해 상원 의원 선거에서 본인이 틸의 수제자라 할 수 있는 블레이크 매스터즈와 JD 밴스를 지지해 주었던 사실을 상기시켰다. 틸은 그들 각각에 1000만 달러 이상을 주었다. 이제 트럼프는 틸이 본인에게도 마찬가지로 두둑하게 챙겨주기를 바라고 있었다.

틸은 거절에 대한 트럼프의 반응을 이렇게 기억했다. "트럼프는 그런 말을 듣게 돼 매우, 매우 슬프다고 하더군요. 제게 훨씬 더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었던 거죠. 그렇게 통화가 끝났습니다."


몇 달 후 틸은 트럼프가 매스터즈에게 전화를 걸어 상원 출마를 또 한 번 만류하면서 틸을 "빌어먹을 쓰레기"라고 불렀다는 뒷말을 전해 듣게 됐다.

틸은 이 기사가 나감으로써 "2024년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 정치인들에게 한 푼도 주지 않도록 스스로를 묶어버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제가 생각을 바꿀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 있으니까요. 하지만 기자님과 대화하고 나면 제가 생각을 바꾸기가 어려워지겠죠. 제 남편은 제가 정치인들에게 더는 돈을 주지 않았으면 하고, 남편 생각이 맞아요. 그들은 제게 미칠 듯이 졸라댈 게 뻔하죠. 그리고 이렇게 기자님과 이야기를 함으로써 저는 2024년 대선 사이클에서 발을 빼게 되는 겁니다."

틸이 미국 정가의 생태계에서 가지고 있는 독특한 역할을 놓고 볼 때 이것은 중요한 일이다. 틸은 기술 전도사 중에서도 최고의 테크 광이며, 실리콘 밸리 정신을 순수하게 증류해 놓은 인물이다. 그러다 보니 그는 점점 목소리를 키우고 늘려가는 테크 업계 창업자들의 사고방식을 구현하는 인물이 돼 가고 있는 중이다.

왜 틸은 정치인들과의 관계를 끊고 싶어 할까? 개별적으로 놓고 볼 때 별 볼일 없는 존재일 뿐인 정치인들이, 피터 틸 같은 사람이 기대할법한 문명 차원의 변화를 가져오기에 부적합하기 때문이 아니다. 피터 틸의 실망감은 보다 깊은 곳까지 뻗어 있다. 정치인들은 틸이 기업가로서의 이력을 모두 바쳐온 세계관과 비전을 구현하는데 실패했고, 그 점에서 틸은 다음 선거에서 누가 이기고 지건 아무 상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이다.

처음 겪는 일은 아니지만, 피터 틸은 민주주의에 흥미를 잃어버렸다.

(계속)



PADO 웹사이트(https://www.pado.kr)에서 해당 기사의 전문을 읽을 수 있습니다. 국제시사·문예 매거진 PADO는 통찰과 깊이가 담긴 롱리드(long read) 스토리와 문예 작품으로 우리 사회의 창조적 기풍을 자극하고, 급변하는 세상의 조망을 돕는 작은 선물이 되고자 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