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컴투스, 부진한 실적·낮은 매력도…"반전 기대하기 어렵다"-한투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22 08: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컴투스
한국투자증권은 컴투스 (38,500원 ▲200 +0.52%)가 지난해 4분기 부진한 실적을 냈을 것으로 22일 판단했다. 투자매력도가 낮아졌다며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내렸다. 당분간 반등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이다.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컴투스의 지난해 4분기 예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한 1806억원, 영업손살은 110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관측된다. 영업손실 면에서 시장 컨센서스인 39억원을 크게 웃돈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적 악화의 주된 원인은 두가지로, 우선 3분기 서머너즈위 대규모 업데이트 영향이 제거되며 4분기에는 매출 감소가 예상되고, 크로니클 또한 매출이 감소하면서 게임 사업부가 부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디어 사업부 또한 4분기에는 탑라인이 부진한 가운데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며 적자 폭이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투자 매력도가 낮아지는 구간이라는 설명이다. 정 연구원은 "위지윅스튜디오 (2,050원 ▼70 -3.30%)의 인수 이후 미디어 사업부에서 발생하는 적자로 인해 이익 창출력이 감소했으며 핵심 신작이었던 크로니클은 결국 기대 이하의 흥행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상황에서 반전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그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성이 크게 낮아졌으며 신작 라인업을 감안할 때 올해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9% 폭락한 '이 주식'…"반등도 어렵다고?" 개미 절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