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J CGV, 3년 만에 흑자 전환?…해결의 열쇠는 한국영화에-대신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23 07:46
  • 글자크기조절
CGV 로고. /사진=뉴스1
대신증권은 CJ CGV (5,690원 ▲10 +0.18%)가 3년 만에 연간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23일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원은 유지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CJ CGV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3800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156억원을 전망한다"며 "3개 분기 연속 흑자가 유지되고, 3년 만에 연간 흑자 전환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10월과 11월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12월 서울의 봄 효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 상승하는 데 성공했다"며 "중국과 터키에서도 영업이익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실적 정상화의 핵심은 한국 영화에 달려있다"며 "팬데믹 기간 쌓인 구작들은 올해까지는 대부분 소진될 것으로 전망해 올해 전국 관객 수는 2019년의 64% 수준인 1억4300만명까지 회복될 전망"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심의가 진행 중인 CJ올리브네트웍스 현물출자가 완료되면 부채비율도 지난해 3분기 기준 529%에서 386%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