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머리나 잘라" 골 침묵에 악플 쇄도…조규성 "신경 안 쓴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1,222
  • 2024.01.26 07:00
  • 글자크기조절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E조 조별예선 3차전 대한민국 대 말레이시아의 경기, 전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조규성이 쇄도하며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클린스만호의 공격수 조규성(미트윌란)이 경기력 부진에 대한 비판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25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3-3으로 비겼다. 말레이시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130위로 E조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었다.


요르단(2-2)과 2차전에 이어 다시 한번 졸전을 펼친 셈이다. 한국은 결국 조별 리그 1위를 놓친 채 16강에 진출했다.

골잡이 조규성은 이날 생일을 맞아 부진을 떨치는 득점포를 기대했지만 침묵했다. 전반 막판 결정적 기회를 날렸고 결국 후반 18분 황희찬(울버햄프턴)과 교체 아웃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뒤 조규성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일단 팀적으로 3-3이란 결과가 아주 아쉽다. 개인적으로는 골도 계속 안 들어가고, 아쉽다. 많이 아쉽다"고 했다.


골이 터지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그냥 내가 못 넣고 있다. 부담감은 하나도 없다"며 "공격수가 골을 넣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지만 그런 걸 따지면서 경기하진 않는다. '오늘은 꼭 골을 넣어야겠다', '팀플레이에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경기력 비판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세계적인 공격수 출신 클린스만 감독의 조언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라고 하신다. 골을 넣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했다"며 "신경 쓰지 말고, 감독님께서 공격수였던 시절의 얘기를 해주셨다. 공격수는 그런 일이 수두룩하다며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감사하다"고 했다.

조규성은 2022 카타르월드컵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이름을 알렸다. 훈훈한 외모까지 더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이번 대회 경기력 탓에 최근 팬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그는 "(이제부터) 토너먼트다. 지면 진짜 떨어진다. 경기를 뛰든 안 뛰든 만약 출전하면 진짜 이제는 골도 넣고, 팀에 기여를 많이 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의 16강 상대는 F조 1위다. 사우디아라비아 혹은 태국이다. 사우디라면 조규성에겐 인연이 있는 상대다. 조규성은 지난해 9월 영국 뉴캐슬에서 열린 사우디와 평가전에서 결승 골을 터뜨려 1-0 승리를 이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