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청조 "우와, 난 대스타" 우쭐…구치소 가서도 반성 없었다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596
  • 2024.01.26 08:37
  • 글자크기조절
전청조씨와 남현희.씨 (유튜브 갈무리) /사진= 뉴스1
재벌 3세를 사칭해 3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전청조씨(28)가 TV 뉴스에 나온 자신을 보고 "우와"라며 "난 대스타"라고 우쭐댄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더팩트에 따르면 전청조씨의 "난 대스타" 언급은 지난해 12월 4일 지인 A씨에게 보낸 편지 속에 담겼다. 이러한 소식에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는 전씨의 정신상태가 의심스럽다며 이날 있을 대질 신문 때 안전조치를 경찰에 요구했다.


전씨는 "처음 여기(구치소) 왔을 때 TV에 내가 나오는데 신기해 '우와' 이러면서 봤다"고 한 뒤 "그런데 오늘 밤 뉴스에는 (내가) 안 나오네"라고 해 반성하는 빛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전 씨는 또 다른 편지에선 "아직도 (남현희를) 좋아한다. 다시는 현희를 못 만날 것 같다"며 "근데 사람은 또 모르는 거 아닌가. 나 많이 못된 인간"이라며 남씨와의 재회를 은근히 기대하는 듯한 표현을 했다.

이어 "현희가 좋아하는 숫자가 4444로 '사(4)랑하는 사(4)람이 사(4)랑하는 사(4)람에게'라는 뜻이다. (대질신문 때) 내 수감 번호를 보면 엄청나게 놀랄 것"이라고 했다.


전씨는 남씨와 대질신문을 앞두고 "(오늘) 바로 대질의 첫날"이라며 기대했다가 "대질이 아니었다. 현희가 온 것이 아니었다"고 실망하기까지 했다.

현재 충격과 스트레스로 '3개월 약물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도 우울에피소드 진단을 받은 남현희씨는 이러한 전씨의 움직임에 변호사를 통해 "대질조사 진행 중 전 씨의 도발로 인해 남 씨가 더 큰 충격을 받지 않도록 안전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냈다.

남씨 측 변호인은 "전씨가 옥중 편지로 남 씨를 좋아한다고 하면서도 같은 시기 이뤄진 조사와 재판에서는 남 씨가 사기 공범이라는 허위 주장을 하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 거짓말을 쉬지 않고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한편 자칭 대스타 전청조씨는 대중들이 자신에게 관심이 있는 점을 이용, '옥중에서 책을 써서 판매한 돈으로 피해보상을 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전씨의 '책 집필' 운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전씨가 자신이 처한 현실을 모르고 있거나 아니면 감형받으려는 계산 아래 한 행동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