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서 애낳고 조리원 다녀온 NYT 기자 "저출산 이유 알겠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052
  • 2024.01.30 08:15
  • 글자크기조절
뉴욕타임스 기자가 이용한 서울 강남 산후조리원의 내부 모습/사진=뉴욕타임스 보도 캡처
미국 뉴욕타임스 기자가 서울 강남의 산후조리원을 체험한 뒤 "한국은 출산율이 가장 낮지만 산후관리 서비스는 세계 최고"라고 평했다. 높은 비용을 언급하면서 한국 저출산의 이유로 설명하기도 했다.


미국 뉴욕타임스 로레타 찰튼 기자는 28일(현지시간) 서울 강남의 산후조리원 체험담을 보도했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출산한 뒤 강남의 한 조리원에 입소했다. 이곳 생활을 직접 경험하고 산모들을 취재한 내용을 전했다.

찰튼 기자는 "산모들은 출산 후 몇주간 호텔 같은 시설을 이용한다"며 하루 세 번 제공되는 식사와 마사지, 24시간 신생아 케어 서비스, 필라테스 수업 등을 소개했다.

그는 2주간 조리원 비용으로 6000달러(한화 약 802만원)를 냈다고 밝혔다. 마사지 케어 등을 제외한 기본비용이다.

찰튼 기자는 이처럼 높은 비용과 관련, "이는 한국에서 아이를 키우는 데 드는 비용에서 아주 작은 부분에 불과하다"며 "한국의 출산율을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비용이 많이 드는 탓에 출산을 망설인다고 본 것이다.


그는 조리원 비용이 많이 들지만 경쟁은 치열해 예약을 서둘러야 하는 실정도 보도했다. 임신테스트기로 임신을 확인하자마자 예약한 사연, 고급 조리원에 예약하려고 2대의 휴대폰을 돌린 사연 등을 전했다.

찰튼 기자는 조리원을 '엄마들의 네트워크'로 설명하기도 했다. 한 산모는 인터뷰에서 "조리원에서 만난 친구가 아이들에게 평생 간다"며 "(엄마들에겐) 비슷한 계층에 속한 아이들과 어울리기 원하는 마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