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인 바뀐 남양유업, 사명변경 힘 실리는 3가지 이유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31 08:31
  • 글자크기조절

남양 홍씨 유래·소액주주 요구·창립 60주년...새출발 적기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2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남양유업 본사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한앤컴퍼니(한앤코)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가족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소송에 대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일가가 남양유업 주식을 사모투자펀드 한앤코로 넘겨야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번 판결로 홍 회장 측은 앞선 세 차례의 가처분 소송과 이번 본안 소송 1심에서 모두 패하며 남양유업과 백미당 운영에서 손을 뗄 위기에 몰렸다. 2022.9.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양유업 (501,000원 ▲7,000 +1.42%) 매매 과정에서 홍원식 회장 측과 법정 다툼 끝에 승리한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이하 한앤코)가 기업 정상화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3년간의 소송으로 경영권을 행사하지 못하면서 포트폴리오에 차질이 빚어져서다. 소비자로부터 불매운동의 표적이 되는 등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시키기 위해 사명변경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30일 남양유업은 한앤코가 최대주주로 올라섰다는 최대주주 변경 공시를 냈다. 홍 회장이 대법원 판결에 따라 보유지분을 매각하고 남양유업 경영에서 손을 뗐다는 의미다.

한앤코가 경영권을 가져옴에 따라 이미지 쇄신을 최우선으로 삼을 전망이다. 수익성을 개선해 매각차익을 거두는 사모펀드 특성상 소비자 신뢰가 기본인 까닭이다. 한앤코는 지난 4일 대법원 승소 이후 입장문을 통해 "(남양유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조속히 주식매매계약이 이행돼야 한다"며 "경영개선 계획을 세워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고 새로운 남양유업을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 이미지로 거듭나기에 사명변경은 최우선 고려 대상이다. 무엇보다 남양유업의 남양은 홍 회장 일가의 '남양 홍씨'에서 유래한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대리점 물품 강매, 외손녀 마약 투약 논란, 경쟁업체 비방 사건, 불가리스 허위 과장 광고 등 그동안 남양유업은 숱한 오너리스크에 시달렸다. 홍씨 일가를 연상케 하는 남양이라는 사명을 고집할 이유가 없는 셈이다.

최근 소액주주들이 사명변경을 요구하는 것도 가능성을 높이는 배경이다. 지난 29일 남양유업 소액주주모임은 입장문을 통해 "불매운동으로 훼손된 기업이미지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며 "회사명을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다. 53% 이상의 지분을 확보하게 되는 한앤코가 지분율을 공개하지 않는 소액주주모임의 요구를 수용할 필요는 없지만 명분을 쌓기에는 용이하다.


무엇보다 올해는 남양유업이 창립 60주년 되는 해다. 1964년 갑진년 3월13일 홍두영 창업주가 분유사업을 시작한 것이 효시다. 올해가 갑진년이니 정확히 60년이 흘렀다. 앞선 60년을 홍씨 일가가 지배한 역사로 선을 긋고 새 출발 하기에 적합한 시점이란 얘기다.

이런 이유로 남양유업의 사명변경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지만 즉각적으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사명변경이 이뤄지려면 주총, 거래소, 상표등록 등 준비과정에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다. 아직까지 한앤코는 남양유업에 사명변경을 위한 준비작업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 관계자는 "남양유업 사명을 한앤코가 그대로 끌어안고 갈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별로 없을 것"이라며 "3월 주총을 통해 이사회가 승인받으면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