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0년 남양유업 홍원식 손 떠났다…최대주주 '한앤코' 변경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57
  • 2024.01.30 19:0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2021.5.28/뉴스1
60년 역사 남양유업 (501,000원 ▲7,000 +1.42%)의 최대주주가 홍원식 회장에서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이하 한앤코)로 변경됐다.


30일 남양유업은 최대주주 홍원식 회장 등이 보유한 주식 38만2146주 중 37만8938주가 한앤코 19호 유한회사로 변경됐다고 최대주주 변경 공시를 냈다. 한앤코의 남양유업 지분율은 홍 회장 일가 보유지분 53.08% 중 52.63%다. 홍 회장의 동생 홍명식 씨 지분 3208주(0.45%)는 이번 거래에서 빠졌다.

최대주주 변경은 지난 4일 대법원이 홍 회장과 한앤코와의 남양유업 지분 양수도 계약이 유효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 이에 한앤코는 주식매매대금을 홍 회장 측에 지급하고 주식소유권 이전을 이날 확정했다. 한앤코는 인수 후 홍 회장 일가 중심으로 구성된 임원들을 해임하고 신규 임원을 선임한다는 계획이다.

최대주주 변경으로 남양유업은 창사 후 60년 간 지속한 '오너 경영' 체제의 막을 내렸다. 창업주 홍두영 전 명예회장이 1964년 설립해 장남인 홍 회장이 경영권을 승계받아 국내 3대 유업체로 일궈낸 바 있다.

하지만 2013년 대리점 강매 사건으로 이미지가 훼손됐고, 2019년부터 창업주 외손주인 황하나씨 마약 스캔들이 이어져 오너 리스크가 불거졌다. 한앤코에 주식을 매각하게 된 계기였던 불가리스 과장 광고 논란도 오너 일가의 오판에서 비롯됐다는 평가다.


한편 한앤코는 홍 회장의 계약 미이행에 따른 손해를 배상하라는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홍 회장이 한앤코 대신 인수 협의를 진행해 320억원의 계약금을 지급한 대유위니아그룹과의 소송전도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