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나래, '55억' 저택 고충 토로 "벌레 너무 많아…업소용 퇴치기 설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1 17:03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구해줘! 홈즈'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머니투데이 DB
개그우먼 박나래가 단독주택의 고충으로 벌레를 꼽는다.


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구해줘! 홈즈'('홈즈')에서는 배우 최병모와 권혁수, 김숙이 매물 찾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중고거래 앱에서 만나 결혼한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중고거래 앱에서 밥솥을 계기로 만났으며, 동네 친구로 지내다가 2년 7개월간의 연애를 거쳐 결혼하게 됐다고.

박나래, '55억' 저택 고충 토로 "벌레 너무 많아…업소용 퇴치기 설치"

하지만 아직 함께 살 신혼집을 구하지 못해 '홈즈'에 의뢰하게 됐다고 밝힌다. 희망 지역은 뚝섬역과 언주역까지 대중교통으로 40분 이내의 지역으로 지하철역이 도보권에 있길 바랐다. 또 넉넉한 수납 공간을 희망했으며, 예산은 매매가 6억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복팀에서는 최병모와 권혁수가, 덕팀에서는 김숙이 대표로 출격한다. 덕팀은 동대문구 청량리에 위치한 매물을 소개한다. 청량리의 인프라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양세찬은 "청량리가 노포 맛집들만 모여있던 곳에서 MZ들의 핫플레이스가 많은 힙량리로 변했다"고 설명한다.


덕팀의 매물은 청량리역 바로 옆에 자리잡은 초역세권 매물로 남편과 아내 직장까지 각각 18분, 25분이 소요된다. 내부는 깔끔한 인테리어를 자랑했으며, 탑층 매물답게 멋진 뷰를 자랑한다.

/사진=MBC '구해줘! 홈즈'
/사진=MBC '구해줘! 홈즈'

이어 '집 보러 왔는대호'에서는 25번째 임장이 시작된다. 김대호가 찾아간 곳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옥과 나의 성장기록'으로, 태어나고 자란 집을 신혼집으로 꾸민 곳이라고 한다.

이곳은 1980년대 현 집주인 부부의 부모님이 매입한 곳으로, 40여년간 한옥살이를 한 집주인은 2018년 대수선을 통해 유니크한 한옥으로 탄생했다고. 한옥에 펼쳐진 부부의 감각적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집은 유럽풍 가구에 고전 소품이 배치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이 집의 하이라이트 공간은 주방으로, 창문을 열면 경복궁과 인왕산 등 서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이를 지켜보던 박나래는 "서울에도 벌레가 많다. 창문을 열어놓으면 벌레가 엄청 들어온다. 집 안에 업소용 벌레 퇴치기를 설치했다"고 털어놓는다. 박나래는 2021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166평짜리 단독주택을 55억원에 낙찰받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구해줘! 홈즈'는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9% 폭락한 '이 주식'…"반등도 어렵다고?" 개미 절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