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 현대제철 가스누출 7명 부상…경찰 "중처법 위반 검토"

머니투데이
  • 최지은 기자
  • 이세연 기자
  • 김지은 기자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6 13:32
  • 글자크기조절

(종합)

/사진제공=현대제철
인천 동구 송현동 현대제철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돼 작업자 7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처법) 위반 여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6일 인천 중부경찰서와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분쯤 현대제철 공장에서 "작업자들이 작업 도중 쓰러졌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작업자들은 공장 내 폐기물처리 수조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중 가스 누출로 질식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중경상자 6명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대제철에서는 지난해 12월에도 같은 작업을 했으나 당시 가스 누출 등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누출된 가스 종류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관계자들을 상대로 중처법 위반 여부 등을 살필 계획이다.


중처법은 산업안전보건법상 산업재해 중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하거나 △동일한 사고로 인해 2명 이상이 6개월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 등을 입었을 경우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