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 회장 '최종 면접' 시작…'6인 6색' 위기 해법 제시한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7 07:29
  • 글자크기조절
포스코그룹 회장 후보 최종 면접이 시작됐다. 이제 6명의 후보들은 면접을 통해 포스코를 둘러싼 위기 돌파 해법을 제시하며 자신이 회장이 돼야 할 이유를 심사관에게 어필한다. 포스코 차기 회장 선출작업이 막바지를 향해간다.


7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추위)는 이날부터 오는 8일까지 지난 달 31일 선정한 차기 회장 후보 6명에 대한 심층 면접을 진행한다. 심층 면접이 끝나고 8일 오후에 후추위와 임시이사회의 결의를 통해 최종 후보를 확정해 공개한다. 이어 회장 후보 선임안을 오는 3월 21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에 상정한다.

이날부터 심층면접에 참여하는 후보는 권영수 전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김동섭 현 한국석유공사 사장, 김지용 현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 우유철 전 현대제철 부회장, 장인화 전 포스코 사장, 전중선 전 포스코홀딩스 사장 등이다.

권영수 전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LG에너지솔루션을 글로벌 선두 배터리 기업으로 키워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포스코그룹은 배터리 소재 사업을 핵심 미래 먹거리로 삼은 만큼 권 부회장과의 접점이 있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오일메이저와 국내 석유화학기업, 학계를 거친 인물이다. 쉘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엔지니어링부문 책임을 거쳐 SK이노베이션에서 기술원장과 기술총괄 사장을 지냈다.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산업공학과 교수와 정보바이오융합대학 학장으로 재직했으며 2021년 한국석유공사 사장에 임명됐다.


김지용 포스코홀딩스 미래연구원 원장은 현직 '포스코맨'으로 분류된다. 포스코에서 신소재사업실장, 인도네시아 PT.KP 법인장, 광양제철소장, 안전환경본부장 등을 지냈다. 지난해 포스코그룹의 신성장 사업과 연구·개발(R&D)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 신임 원장으로 선임됐다.

우유철 전 현대제철 부회장은 현대맨이다.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뒤 현대모비스와 현대로템을 거쳐 한보철강 인수 과정에서 현대제철로 자리를 옮겼다. 현대제철 대표이사로 9년간 재직했으며 현대로템 부회장 자리에 올랐다.

장인화 전 포스코 사장과 전중선 전 포스코홀딩스 사장은 '포스코 OB'다. 장 전 사장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에 입사해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강구조연구소 소장을 거쳐 포스코 성장투자부문 신사업실장, 재무투자본부 신사업관리실장을 지냈다. 2018년부터 3년간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했다. 전 전 사장은 포스코에 입사해 가치경영실 전략위원과 경영전략실장을 지냈다. 전략기획본부장과 글로벌인프라부문장을 거쳐 지주사 전환 뒤 포스코홀딩스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이들 6명은 이날부터 후추위 면접을 통해 본인이 포스코 회장이 돼야 할 이유를 설명하게 된다. '면접 주제'는 글로벌 위기와 미래 도전이다. 앞서 후추위는 회장 후보 6명 선정을 발표하며 글로벌 위기에 따른 미래 도전을 염두에 뒀다는 설명을 내놨다. 포스코는 본업 철강과 새 먹거리인 배터리 소재 모두 거센 글로벌 도전에 직면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