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에셋벤처투자, 강도높은 주주환원 예상…가장 저평가된 VC-하나증권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7 07:46
  • 글자크기조절
하나증권은 미래에셋벤처투자 (5,410원 ▼70 -1.28%)가 VC(창업투자사) 기업 중 가장 저평가 상태라고 7일 평가했다.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면서도 높은 주주환원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최재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벤처투자는 국내 VC 상장사 중 가장 저평가돼 있어 주목이 필요하다"며 "AUM(운용자산)은 2020년 말 8655억원에서 지난해말 1조6130억원까지 늘었고 자본총계는 3436억원으로 PBR(주가순자산비율) 1배가 안된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국내 VC 상장사 중 2020~2022년 매년 300억원 이상 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기업은 동사가 유일하다"며 "올해는 에이피알 등 포트폴리오 회수로 인한 수익 극대화로 ROE(자기자본이익률) 20% 이상을 달성해 강도 높은 주주환원 정책이 예상되는 만큼 프리미엄 부여가 정당하다"고 밝혔다.

그는 "미래에셋벤처투자는 현재 전체 발행 주식수의 약 2.6%(약 140만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룹사의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 자사주 전량 소각 및 추가 매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 밸류에이션 리레이팅(기업가치 재평가)의 큰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농협중앙회→농협금융, '낙하산' 임직원 인사이동 막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