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화, 성과급 제도 개편… RSU 전 계열사 팀장급 확대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7 15:38
  • 글자크기조절
한화그룹 본사 외관/사진제공=한화
한화그룹은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을 전 계열사로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솔루션 등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시행하고 있는데, 내년부터 전 계열사 팀장급 직원까지 확대한다는 것이다. 한화는 지난 2020년 국내 상장사 가운데 처음으로 RSU 제도를 도입했다.


RSU는 연말·연초에 현금으로 주는 기존 성과급 제도와 달리 일정 기간이 지나면 주식을 주는 장기 성과 보상 제도다. 한화의 경우 5년에서 최대 10년간 이연해 지급한다.

RSU는 임직원의 지속적인 성과 창출로 회사 실적과 가치가 올라 주가가 오를 경우 실제 주식을 받게 될 시점의 보상 역시 주가와 연동해 함께 커질 수 있다. 반면, 지급받는 시점의 주가가 현재보다 떨어질 경우 보상 규모가 작아질 수도 있고 임직원 책임 여부 등에 따라 지급 자체가 취소될 수도 있다.

한화는 임직원 설명회와 타운홀 미팅, 토론회 등 의견 수렴 및 법적 검토 등을 거쳐 순차적으로 RSU 성과보상제를 확대 시행키로 했다. 팀장급 이상 직원은 현금 보상이나 RSU 보상 제도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한화는 RSU 제도의 최대 장점으로 회사의 장기적 성장을 위한 동기 부여와 주주가치 제고를 꼽았다. 임직원이 주인의식을 갖고 회사 장기 발전에 기여하게 해 지속가능한 회사의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 선순환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최고 경영진에게 다른 임직원보다 긴 가득 기간 10년을 부여해 책임경영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손명수 한화솔루션 인사전략담당 임원은 "RSU는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도입된 성과 보상 시스템"이라며 "회사의 장래 가치에 따라 개인의 보상이 확대될 수 있기 때문에 회사-임직원-주주가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