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23년 넥슨·크래프톤 독주…신작에 사활 거는 게임사들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최우영 기자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8 17:27
  • 글자크기조절

(종합)

넷마블 신사옥 G타워
넥슨과 크래프톤 (257,000원 ▲3,000 +1.18%)을 제외한 국내 게임사들이 지난해 실적에 고개를 숙였다. 넥슨은 작년 연간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크래프톤도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으나 나머지 게임사들은 강도 높은 비용 효율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역성장 또는 저성장을 기록했다.


3N2K 중 넥슨·크래프톤만 웃었다


8일 넥슨은 2023년 연결기준 매출 4234억엔(한화 약 3조9323억원), 영업이익 1347억엔(한화 약 1조251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022년 대비 20%, 30% 증가했다. 작년 4분기 연결 매출은 846억엔(한화 약 7438억원), 영업이익은 45억엔(한화 약 405억원)이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인건비와 마케팅비 증가 등으로 59% 감소했다.


넥슨은 'FC 온라인'과 'FC 모바일' 등 라이브 서비스 타이틀의 호조와 '프라시아 전기', '데이브 더 다이버' 등 신규 출시작의 흥행에 힘입어 호실적을 냈다. 또 한국과 중국, 일본, 북미·유럽, 동남아 등 모든 지역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크래프톤은 2023년 연결기준 매출 1조9106억원, 영업이익 7680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3.1%, 2.2% 증가했다.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5346억원, 영업이익은 1643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2.8%, 30.3% 증가했다.

크래프톤의 성장은 배틀그라운드 IP의 견고한 성장 덕분이다. 작년 배틀그라운드 PC·콘솔 부문의 매출은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지난해 서비스를 재개한 이후 트래픽과 매출이 모두 빠르게 올라 12월에는 역대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 본사
엔씨소프트 본사


넷마블·카카오게임즈 부진…엔씨소프트 심각


국내 대형 게임사를 가리키는 3N2K 중 넥슨과 크래프톤을 제외한 나머지 게임사들의 표정은 어둡다. 일부 실적 개선의 희망이 보이는 게임사들이 있는 반면 반등 포인트를 찾기 위해 애쓰는 게임사들도 있다.


넷마블 (58,200원 ▲1,200 +2.11%)의 경우 작년 4분기 매출 6649억원, 영업이익 17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했으나 8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하지만 2023년 연간 매출 2조5014억원, 영업손실 696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적자 폭을 줄이는 데 그쳤다.

카카오게임즈 (20,850원 ▲100 +0.48%)의 경우에도 작년 4분기 매출 2392억원, 영업이익 14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 57% 증가했다. 하지만 2023년 연간 매출 1조241억원, 영업이익 745억원을 기록하며 각각 전년 대비 11%, 58% 감소했다.

엔씨소프트 (170,600원 ▲5,700 +3.46%)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작년 4분기 매출 4377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와 92% 감소했다. 2023년 연간 매출은 1조7798억원, 영업이익은 1373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31%, 75% 감소하며 역성장했다.

이 밖에도 위메이드 (46,150원 ▲200 +0.44%)는 작년 4분기 매출 11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했으나 70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를 이어갔다. 2023년 연간 기준 매출은 6072억원으로 전년 대비 31% 증가했으나 영업손실이 1126억원으로 적자가 확대됐다.

데브시스터즈 (49,400원 ▲1,250 +2.60%)의 경우에도 작년 4분기 매출 3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5%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118억원으로 적자 폭은 줄었다. 2023년 연간 매출은 1611억원으로 2022년 대비 24.9% 감소했고 영업손실도 480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넷마블 신사옥 G타워
넷마블 신사옥 G타워



신작 출시가 반등 포인트…2024년 게임사들 노력 이어져


8분기 만에 적자에서 탈출한 넷마블은 신작 출시로 실적 개선에 나선다. 넷마블은 올해 상반기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과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레이븐2',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등 신작 4종과 함께 중국 출시작인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 등 총 5종의 게임 출시를 목표로 한다.

카카오게임즈도 올해 라이브 서비스를 강화하며 주요 게임들의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작 개발에 주력한다. 모바일 게임 '아키에이지 워', '에버소울', '오딘: 발할라 라이징', '롬' 등의 신작을 순차 공개하고 PC·콘솔 게임 '로스트 아이돌론스: 위선의 마녀', '패스 오브 엑자일2', '아키에이지2' 등도 출시 준비 중이다.

역대급 부진에 빠진 엔씨소프트는 올해 TL(쓰론앤리버티) 글로벌 출시에 희망을 건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는 신규 IP '프로젝트 BSS', '배틀크러쉬'의 개발을 진행한다. 이 밖에도 경영 및 의사 결정 체계를 효율화하고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M&A(인수합병) 등 투자 노력도 확대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멀어진 8만전자·20만닉스… "반도체 늘려도 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