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패배 분석한다더니…"클린스만, 이미 미국으로 떠나" 귀국 이틀만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927
  • 2024.02.11 20:54
  • 글자크기조절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꿈을 이루지 못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앞서 축구 대표팀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2대 0으로 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 1956년 제1회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에서 2연패를 이룬 이래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해내는 데 실패했다. /사진=뉴스1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꿈을 이루지 못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앞서 축구 대표팀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2대 0으로 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 1956년 제1회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에서 2연패를 이룬 이래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해내는 데 실패했다. /사진=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을 마치고 귀국한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떠났다.

11일 뉴스1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클린스만 감독이 지난 10일 저녁에 미국으로 이동했다"며 "아직 귀국 날짜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클린스만호'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서 요르단을 상대로 졸전 끝에 0대2로 패배했다.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이라는 목표를 이루지 못하고, 지난 8일 귀국했다.

성적 부진에도 당당한 클린스만 감독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입국할 때 일부 팬들이 엿을 던지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귀국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주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의 일하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들의 생각, 여러분들의 비판은 존중을 하지만 내가 일하는 방식, 제가 생각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그런 업무 방식에는 변화가 없을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그는 "짧은 휴식을 한 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생제르맹) 등의 경기를 볼 예정"이라며 3월에 다시 대표팀 경기가 있기 때문에 긴 시간 자리를 비우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10일 미국으로 떠났다.

KFA는 설 연휴 이후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국가대표팀 운영 전반을 논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자리를 비운 클린스만 감독이 이를 함께할 것인지는 미지수다. 지금까지 클린스만 감독의 행보라면 비대면으로 할 가능성도 있다. KFA 관계자는 "아직 클린스만 감독의 참석 여부 등은 결정된 게 없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택배 박스, 돈이 된다고?"…배당도 팍팍 꽂히는 이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