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그룹 2년 연속 영업익 '1조원' 넘겼다..."올해는 신사업"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4 17:43
  • 글자크기조절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9조1301억원, 영업이익 1조4363억원

두산그룹이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다. 두산밥캣과 두산에너빌리티의 호실적이 결정적이었다. 올해는 계열사의 이익창출력을 바탕으로 신사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두산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9조1301억원, 영업이익 1조436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12.6%, 영업이익은 27.6% 증가한 수치다.


2년 연속 실적이 개선됐다. 2020년 무렵의 위기에서 벗어난 상승세다. ㈜두산은 과거 1조2000억원 전후의 영업이익을 기록해왔지만,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2020년 225억원의 적자를 내며 '쇼크' 수준의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지난해 두산의 효자는 두산에너빌리티와 두산밥캣이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해 영업이익 1조4673억원 기록하며 전년 대비 32.7% 늘었다. 매출은 17조58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4.1% 증가했다. 국내 대형원전, 해외 복합 EPC, 국내 가스터빈 등 8조8860억원의 수주실적을 올리며, 지난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현재 두산에너빌리티의 수주잔고는 15조9244억원이다.

두산밥캣은 매출 9조7589억 원, 영업이익 1조3899억 원의 실적을 나타냈다. 전체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북미에서 매출이 15% 증가하면서 성장을 견인하며 10조원에 육박한 매출액을 달성했다. 제품 별로는 전년 대비(달러 기준) 소형 장비가 10%, 산업차량이 19%, 포터블파워가 26% 등 고른 성장을 보였다.


여기에 자체사업인 전자소재(전자BG), 통합 IT 서비스, 두타몰 등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달성한 것이 호실적의 원동력이 됐다.

두산에너빌리티와 두산밥캣은 올해 실적을 다소 보수적으로 본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올해 신규수주 목표를 지난해 목표(8조6000억원)보다 2조6000억원 줄어든 6조3000억원으로 세웠다. 특히 원전 사업에서의 수주목표를 보수적으로 잡았다. 지난해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제작 사전 작업에 착수하며 원전사업에서 약 4조원의 대박 수주를 올린 것에 대한 기저효과가 반영됐다.

원전을 제외한 핵심 사업에서는 수주가 늘어날 전망이다. 두산 관계자는 "체코, 폴란드를 중심으로 영업 활동을 펼치며 한국형 원전 수출을 추진하고 있고, 국내에선 올해 상반기 중 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신규 원전 반영 여부가 확정될 것"이라며 "원전을 제외하고 가스/수소터빈, 신재생에너지 등 나머지 중점사업에서 수주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배터리 재활용 사업으로도 외연을 넓힌다. 자회사 두산리사이클솔루션은 올 상반기 3000톤(t) 규모의 배터리 재활용 공장을 착공해 내년 하반기부터 가동에 나선다. 무탄소 에너지 개발사업 전문 자회사 두산지오솔루션도 설립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두산밥캣도 고점을 찍고 하락에 접어드는 '피크아웃'을 고려하고 있다. 장기호황을 누린 두산밥캣은 지난해 하반기에 접어들며 실적이 둔화했다. 두산밥캣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590억원으로 직전분기(2980억원) 대비 13% 줄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