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견기업에 1500억·1%p 우대금리… 정부·은행, 최대 76조 지원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5 10:00
  • 글자크기조절

중견기업 전용 펀드·저리대출… 15조 집중 지원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기업에 26조, PF 방식 자금 지원 검토
경영위기 빠진 중소기업에 20조 투입…금리 2%p 인하

중견기업에 1500억·1%p 우대금리… 정부·은행, 최대 76조 지원
정부·은행·정책금융기관이 손잡고 약 76조원의 기업 맞춤형 금융을 지원한다.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이 5조원 규모의 중견기업 전용펀드를 처음으로 만든다. 신성장 분야에 진출하는 중견기업을 위해 최초의 민간은행 중심 전용 저금리 대출도 마련된다. 업체당 최대 1500억원까지 1%p(포인트) 우대금리 대출을 지원한다. 매출 하락을 겪거나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에 직면한 중소기업의 고금리 부담을 덜기 위해 20조원이 투입된다. 반도체·이차전지 등 설비 투자에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첨단전략산업에는 PF(프로젝트파이낸싱) 방식의 자금 지원을 검토한다.


금융위원회(금융위)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은행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금융위,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기관뿐만 아니라 정책금융기관(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등)과 시중은행이 처음으로 적극 협력해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맞춤형 기업금융의 총지원 규모는 75조9000억원이다. 시중은행이 약 20조원 지원을 담당했다. 정부는 기업을 '첨단산업'·'중견기업'·'중소기업'으로 구분하고 각 기업 규모에 맞는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그간 정책적 지원에서 소외됐던 중견기업에 15조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한다. 중견기업은 수는 적지만(5600여개, 전체 기업의 1.5%) 매출(16.1%)과 고용(12.9%)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하면 우리 경제의 중요한 축이다.

우선 5대 시중은행은 2조5000억원을 출자해 5조원 규모의 은행권 공동 중견기업 전용펀드를 최초로 도입한다. 이를 위해 5대 은행은 이날 성장금융(모펀드 운용사)과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먼저 500억원씩 출자해 올해 3분기까지 1차 펀드를 조성한다. 신산업 진출과 사업 확대를 노리는 중견기업을 지분 투자 등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신사업에 진출하는 중견기업을 위해 최초의 민간은행 중심 중견기업 전용 저리 대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5대 은행이 5조원, 산업은행이 1조원을 지원한다. 시스템반도체, 경량화 소재, 스마트팩토리 등 '혁신성장 공동기준'에 해당하는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설비투자, R&D(연구·개발)·운영 자금 등에 업체당 최대 1500억원까지 1%p 우대 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은행별로 준비를 거쳐 오는 4월1일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중견기업에 1500억·1%p 우대금리… 정부·은행, 최대 76조 지원
미래 먹거리인 첨단산업을 영위하는 기업에는 26조원 이상을 지원한다. 오는 6월 '공급망기본법'이 시행되면 기재부와 수은이 '공급망안정기금'을 조성해 5조원을 지원한다. 수입선 다변화·대체기술 개발·국내 유턴기업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원전·디스플레이 5대 주력 산업에는 산은이 15조원을 지원한다. 이들 기업의 대출 금리를 최대 1.2%p 인하할 계획이다.

반도체·이차전지 등 대규모 설비투자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는 정책금융기관과 민간금융사가 함께 참여하는 PF 방식의 지원을 검토한다. 수요기업이 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하고 대주단(정책금융기관·민간금융사)은 SPC에 자금을 공급해 설비 투자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19조4000억원을 투입해 고금리로 경영 위기에 빠진 중소기업의 신속한 정상화와 재기를 돕는다. 매출 하락을 겪는 중소기업에 5대 은행과 기업은행이 공동으로 5조원 규모의 금리 인하 특별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대상 기업이 보유한 금리 5% 초과 대출에 1년간 금리를 5%까지(최대 2%p 한도) 감면한다. 오는 4월1일부터 신청하면 즉시 지원받을 수 있다. 기업은행은 이자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가산금리 감면·적용 유예 혜택을 제공한다. 유예된 가산금리는 5년 이내에 분할해 상환할 수 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번 방안은 민관이 함께 협심해 나온 결과물"이라며 "기재부, 산업부, 중기부 등 관계부처가 적극적으로 도왔고 시중은행도 약 20조원 규모의 지원으로 동참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도 민간은행이 기업 금융을 보다 적극적으로 취급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과 인프라 확충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