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방공항 출발 해외여행객 208% 급증..인터파크 여행 상품 늘린다

머니투데이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6 10:06
  • 글자크기조절
인터파크, 지방 출발 해외여행 상품 확대해 고객 편의 강화한다/사진=인터파크트리플 제공
인터파크트리플의 국내 대표 여행·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인터파크가 지난해 해외여행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김해(부산)·대구·무안(전남)·청주(충북) 등 지방 공항에서 출발한 패키지 상품 이용객 수는 전년(2022년) 대비 208% 성장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019년보다 26% 증가한 수치로 지방발 여행 수요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이후 중·단거리 국가를 중심으로 국제선 노선이 정상화되면서 베트남(33%), 태국(18%), 필리핀(16%) 등 국가들이 인기 패키지 여행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파크는 지방 공항에서 출발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외여행 상품을 확대한다. 우선 전용 기획전을 선보인다. 일본과 동남아, 괌 등 인기 지역 상품을 엄선해 최대 3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휴양 리조트와 테마파크 등 휴식과 관광이 혼합된 여행 상품 외에도 '낚시홀릭' 같이 이색 테마 패키지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상품에 따라 레이트 체크아웃, 룸 업그레이드 등 특전을 제공한다.

주요 항공사와 협업도 진행한다. 에어부산과 손잡고 부산에서 출발하는 대만행 패키지 및 항공권을 특가에 판다. 또 비엣젯 항공의 부산~달랏 항공편 신규 취항을 기념해 3박 5일 특별 패키지를 선보이고 마차투어, 케이블카 등 150달러 상당의 액티비티를 무료로 지원한다.

염순찬 인터파크트리플 투어패키지사업그룹장은 "고객들의 선택권을 넓히고 여행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해 지방 공항 출발 해외여행 상품을 지속 고도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선보여 해외여행 시장 내 수요를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