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슈퍼'을' 네덜란드에서 초격차 반도체 수업 개설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8 11:00
  • 글자크기조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의 ASML 본사에서 피터 베닝크 ASML CEO(최고경영자), 마틴 반 덴 브링크 ASML CTO(최고기술책임자) 등과 함께 반도체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에서 두번째는 경계현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대표이사 사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우리나라 반도체 분야 전문인재가 네덜란드 산업현장을 찾아 첨단반도체 기술을 접할 수 있는 '한-네 첨단반도체 고급인재 아케데미'가 열린다.


네덜란드는 극도로 미세한 공정으로 반도체 회로를 새기는 '극자외선 노광장비'(EUV)를 생산하는 '슈퍼을' 기업 ASML이 있는 나라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을 계기로 맺은 양국 간 인재양성 협력 방침에 따라 이번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네덜란드 에이트호번공대에서 한-네 아카데미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한-네 아카데미는 두 나라의 반도체 석·박사 과정 학생 60여명이 참여하고 ASML과 세계 최대 반도체 연구소 IMEC, NXP 등 글로벌 첨단 반도체 기업 현장에서 7개 기관, 20여명의 전문가와 함께 진행하는 기업 연계형 교육과정이다. 초미세패턴 제작을 위한 극자외선 노광기술과 공정개발, 원자층 증착 기술 개발, 웨이퍼 표면 특성제어를 포함해 IMEC에서 진행하는 칩 제조공정 등을 교육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반도체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지정한 반도체 특성대학원(KAIST·UNIST·성균관대) 소속 석·박사 학생 50명이 참여했다. 이번 현장형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소재·부품·장비 기업 전문가를 초청해 사전 교육을 진행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반도체특성화 대학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교육개설 등으로 한-네 아카데미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용필 산업부 첨단산업정책관은 "반도체 기술 초격차 관건은 우수인재에 달려 있다"며 "재직자를 대상으로 한 한-네 아카데미도 상반기 중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