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다시 본업으로"…CJ제일제당 '구원투수' 강신호에 맡겨진 과제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9 10:34
  • 글자크기조절
지난 1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소재 올리브영 본사를 방문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모습/사진제공=CJ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이사 부회장 프로필./그래픽= 김다나 디자이너 기자
강신호 CJ제일제당 (314,000원 ▼1,000 -0.32%) 대표 부회장이 '구원투수'로 다시 등판했다. 강 대표는 2020년까지 CJ제일제당 각자대표 겸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맡다가 경영난을 겪고 있던 CJ대한통운으로 자리를 옮겼고,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며 실력을 증명했다. 4년 만에 다시 친정으로 돌아온 강 대표는 다소 시들해진 K-푸드(한국식 음식) 인기를 극복하고, 실적을 끌어올려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CJ그룹은 지난 16일 강 대표를 CJ제일제당 CEO(최고경영자)로 내정하는 2024년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강 대표는 CJ제일제당 대표 내정과 함께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공채 출신으론 처음 부회장에 오른 사례다. 현재까지 CJ그룹 내 역대 부회장은 오너가(家)를 제외하면 3명 뿐이다. 강 대표는 1988년 삼성그룹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했으며, CJ제일제당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은 비비고 등을 성공시킨 대표적인 '식품통'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강 대표에게 맡겨진 최우선 과제는 '실적개선'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17조890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7% 줄고, 영업이익은 8195억원으로 같은 기간 35.4% 감소했다. 발목을 잡은 건 신사업으로 추진 한 바이오 부문이다. 식품 사업 부문 영업이익은 6546억원으로 이 기간 4.9% 늘었으나, 바이오 부문 영업이익이 689억에 그치면서 역성장했다.

업계에선 강 대표의 복귀에 대해 본업인 식품 사업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로 해석하고 있다. 성과를 내는 데 까지 시간이 걸리는 바이오 사업이 '숨고르기'를 하는 동안 다시 본업에 집중할 것이란 설명이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2021년 'C(문화).P(플랫폼).W(건강).S(지속가능성)'를 4대 미래 성장동력으로 지목하고 바이오 사업을 추진해 왔었다.

특히 CJ제일제당이 비비고의 뒤를 잇는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일 지 관심이 모아진다. 강 대표가 주도한 비비고는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끌면서 CJ제일제당 실적을 끌어올렸다. 강 대표가 CJ제일제당 대표를 맡기 전인 2015년 연 매출액은 5조원 가량이었으나, 2020년 10조원으로 늘었다. 식품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 등와 K-푸드 열풍 등에 잘 대응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1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소재 올리브영 본사를 방문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모습/사진제공=CJ
지난 1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소재 올리브영 본사를 방문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모습/사진제공=CJ
강 대표가 강도 높은 조직 개편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강 대표는 CJ대한통운을 맡으면서 돈 되는 사업으로 '선택과 집중'했다. CJ대한통운은 2020년 중국 내 물류를 담당하던 CJ로킨을 매각했고, 2021년 태국·말레이시아에서도 철수했다. 미국 등 수익성 높은 시장에 집중하고, 한국에 진출한 글로벌 업체들과 손 잡으면서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사상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글로벌 식품 업체와의 M&A(인수·합병) 가능성도 나온다. 강 대표는 2018년 미국 냉동식품회사 슈완스컴퍼니를 1조5000억원 가량에 인수하는 데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슈완스컴퍼니는 당시 무리한 M&A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지만, 피자·만두 등 K-푸드가 관심을 받으면서 최근에는 CJ제일제당 매출 상승을 이끈 '효자'역할을 하고 있다.

일각에선 강 대표가 이재현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경영리더)의 '경영 과외 선생' 역할도 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선호 실장은 바이오사업부문 관리팀장 겸 과장을 거쳐 현재 자리를 맡고 있다.

식품 업계 관계자는 "강 대표에게 중책이 맡겨졌지만,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있고 급격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등으로 시장 상황이 녹록하진 않은 상황"이라며 "실적 개선과 브랜드 구축 등 어떻게 돌파구를 마련할지 관심이 모아진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이번 인사에 대해 실적 중심의 원칙을 토대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CJ 관계자는 "실적 있는 곳에 승진 있다는 기본 원칙 아래 성과 중심으로 이뤄진 인사"라며 "어려운 경영 상황 속에서도 미래 성장을 고려해 2020년(19명) 이후 최소폭의 임원 승진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