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 올해 본업이 이끄는 실적 회복 기대…목표가↑-신한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9 08:28
  • 글자크기조절
신한투자증권이 카카오 (46,750원 ▼1,000 -2.09%)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4만5000원에서 5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19일 강석오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카카오의 영업수익은 2조1711억원(전년 동기 대비 +22.4%), 영업이익은 1892억원(+88.6%)을 기록하며 시장 기대치(영업이익 1517억원)를 상회했다. 효율 높은 광고 상품 수요 증가, 엔터테인먼트와 엔터프라이즈 중심의 구조조정, 상여금 환입이 서프라이즈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에 흔들렸던 비즈보드였지만 톡메시지 상품으로 카카오의 약점이었던 안정성 및 상품 효율성이 채워진 것이 지난해 최고의 성과"라며 "커머스 또한 선물하기라는 특수성으로 종합 쇼핑몰 점유율 경쟁에서 포함되지 않고 소비 양극화에서 모바일 명품 소비 유저 수요를 잘 포착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비용 효율화까지 진행된 만큼 올해엔 본업이 이끄는 실적 회복을 기대할 수 있어 보인다. 다만 높은 기업가치로 투자를 유치했던 콘텐츠 사업부의 경우 멀티플 유지에 대한 의심이 있다"라며 "본업의 부활과 콘텐츠 부문의 멀티플 디스카운트 사이에서 균형을 깰만한 추가적 성과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강 연구원은 "침체기에도 광고와 커머스 사업이 성장할 수 있는 안정성을 확보한 점에서 추정치를 상향했다"라면서도 "다만 추가적인 상승 여력은 제한적이라는 판단이다. 비용 통제도 글로벌 플랫폼 기업들 모두 마친 상황이기에 차별점이 될 수 없다. 매출의 서프라이즈를 만들어내야 할 때"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