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마을금고 연체율 6% 치솟았는데…이유는?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64
  • 2024.02.21 06:16
  • 글자크기조절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이 지난달말 6%대를 기록했다./사진=조수아 디자인기자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이 한달 새 5%대에서 6%대로 높아졌다. 개별 금고가 결산 시점에 맞춰 일시적으로 만기 연장한 대출이 다시 연체 상태로 돌아가면서 연체율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은 통상적인 변동으로 건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21일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1290여개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은 6%대 중반을 기록했다. 기업 대출의 연체율이 높아지면서 연체율이 6%대로 올랐다.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은 불과 한달 새 1%p 상승했다. 지난해 12월말 연체율은 5%대 중반이었다.

결산 시점이 아닌 시기에 연체율이 6%대를 기록한 건 이례적인 상황이 아니다. '뱅크런'(대규모 자금 이탈) 사태가 일기 직전인 지난해 6월 중순에도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은 6%에 가깝게 높아졌다가 결산 시점인 6월말이 되자 5.41%로 내려갔다. 지난해 하반기 역시 연체율이 일시적으로 6%대를 기록했다.

결산 시점까지 만기가 연장됐던 대출이 결산 후 다시 연체 상태로 돌아가면서 연체율이 변동된 것으로 보인다. 새마을금고는 매년 6월말, 12월말 결산을 통해 실적을 공시하는데 일부 금고는 결산 시점에 인식되는 연체율을 낮추려고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의 만기를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PF 대출을 둘러싼 상황이 갑자기 나빠졌다기보단 시기적인 요인이 작용해 연체율이 변동한 셈이다.

신규 대출이 2년째 중단되면서 건전한 대출이 유입되지 않는 것도 연체율을 밀어올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부동산PF 부실이 가시화된 2022년 하반기부터 대규모 기업 대출을 사실상 중단했다. 지난해 하반기엔 중앙회와 연계하지 않고는 부동산PF를 비롯해 200억원 이상의 대출을 취급할 수 없도록 규제를 추가로 강화했다. 신규 대출이 나가지 않는 상태에서 기존 대출이 계속 연체되면서 연체율이 쉽게 떨어지지 않고 있다.


중앙회는 연체율을 낮추기 위해 1조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매각하려 하지만 캠코의 매입 여력이 충분치 않은 상황이다. 중앙회는 지난해 3조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하고 2조원을 매각했다. 1조원은 캠코에, 1조원은 손자회사인 MCI대부에 넘겼다. 당초 계획한 3조원 중 아직 1조원이 남아 있으나 캠코는 부실채권 추가 인수에 신중한 입장이다.

건전성 우려가 다시 나타나고 있지만 중앙회와 금융당국은 지난해와 비교해 특별히 부실 위험이 커지진 않았다는 입장이다. 중앙회 관계자는 "신규 대출 중단으로 전체 대출의 규모가 줄어드는 와중에 부동산PF 사업장 정리가 더디게 진행되다 보니 일시적으로 연체율이 높아진 것"이라며 "결산 시점을 전후로 연체율이 1%p 조정되는 건 통상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의 위험가중자산대비자기자본비율을 고려하면 연체율이 1%p 오른 것은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또 '테마주' 우르르?… 호재도 없는 초전도체 10% 급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