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마약 전과' 로버트 할리 감시하는 사유리…"자택 검사도 한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06:57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예능 '강심장VS'
방송인 사유리가 자발적으로 로버트 할리의 마약 치료를 돕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SBS 예능 '강심장VS'에는 사유리, 모니카, 윤성빈, 김병옥, 립제이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사유리는 마약 전과가 있는 로버트 할리를 언급하며 "제가 할리씨와 친해 (마약 사건 이후로) 곁에서 항상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사유리는 "최근에도 집에 찾아가 뭐가 있나 없나 검사를 하고 왔다"며 "사실 소속사에 우리 둘뿐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몰래 마약 하는 사람과 몰래 출산하는 사람밖에 없다"며 "그래서 그런지 소속사 대표님이 결혼을 못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비혼모의 삶을 살고 있는 사유리는 "제가 선택한 것"이라며 "남한테 피해 주는 게 아닌 이상 (비혼모 삶을) 선택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비혼모가 된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괜찮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며 "다들 반대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남 얘기 안 들은 게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현재 자기 모습에 만족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