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000억 화끈하게 태웠다" 주가 168% 폭등…'밸류업' 나선 기업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78
  • 2024.02.21 15:16
  • 글자크기조절
"3000억 화끈하게 태웠다" 주가 168% 폭등…'밸류업' 나선 기업들
# 2022년 11월 메리츠금융지주 (78,300원 ▲800 +1.03%)가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상장사들이 사업분할을 통한 중복상장으로 덩치 키우기에 여념이 없던 시기라 상장 자회사를 오히려 줄이는 메리츠의 결정은 파격적으로 다가왔다.

여기에 메리츠금융지주는 주주환원에 순이익 50%를 사용하겠다고 발표했다. 발표 이후 1년 동안 약 84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그중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내세운 "대주주 1주와 소액주주 1주는 같다"는 원칙이 녹아든 것이다.


덕분에 메리츠금융지주의 주가는 무서운 속도로 폭등했다. 자회사 합병 발표 당일 대비 전날(20일)까지 168.09% 올랐다. 제대로 된 주주환원이 무엇인지 보여주면서 고질적인 금융지주사의 '코리아 디스카운트(저평가)' 해소 사례로 기록되고 있다.

올해도 수많은 기업들이 자사주 소각에 나섰다. 8000억원 가까이 자사주를 태우는 코스피 상장사부터 시가총액 규모가 작은 코스닥 상장사까지 앞다퉈 주주환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자사주 소각으로 기업들의 가치가 상승하는, 이른바 진정한 '밸류업(Value-up)'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한다.

"3000억 화끈하게 태웠다" 주가 168% 폭등…'밸류업' 나선 기업들



자사주 '활활' 태우는 기업들…올들어 4.2조 소각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초부터 전날(20일)까지 자사주 소각 공시 건은 총 30건으로 전년 동기(12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총 금액은 4조2176억원에 육박한다.


주로 금융, 지주사 등이 자사주 소각 행렬에 앞장섰다. SK그룹의 정유·화학·에너지 분야 중간 지주사인 SK이노베이션 (108,400원 ▼1,600 -1.45%)은 7936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공시했다. 삼성물산 (150,500원 ▲100 +0.07%)(1조원), 기아 (116,800원 ▲600 +0.52%)(5000억원), KB금융 (70,000원 ▲1,100 +1.60%)(3200억원), KT&G (89,200원 ▼200 -0.22%)(3150억원), 하나금융지주 (57,300원 ▲800 +1.42%)(3000억원), SK텔레콤 (51,200원 ▲100 +0.20%)(2000억원), DL이앤씨 (34,950원 ▲150 +0.43%)(1083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 (4,845원 ▲25 +0.52%)(638억원) 등도 자사주 소각을 발표했다.

자사주 소각은 기업이 갖고 있는 자기주식을 없애 발행 주식수를 줄이는 걸 뜻한다. 배당 증액보다 자사주 소각이 더 나은 주주환원 정책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주식수를 줄이면 주당순이익(EPS)이 증가해 주가도 함께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최근 정부가 주주환원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언급하는 것도 이와 궤를 같이 한다.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가장 큰 원인은 소극적인 주주환원 정책과 낮은 수익성인데 자사주 소각은 이를 모두 해결해 줄 수 있다.

염동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자사주 소각은 BPS(주당순자산)를 낮춰 ROE(자기자본이익률)을 개선시키는데, 한국의 문제 중 하나인 수익성 문제도 개선시킬 수 있다"며 "배당소득세가 발생하는 배당금 수령보다 자본차익 과세가 없는 주가 부양이 투자자들에게 선호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3000억 화끈하게 태웠다" 주가 168% 폭등…'밸류업' 나선 기업들



자사주 소각, 3건이 전부였는데…10년만에 100건 넘어


향후 자사주를 소각하겠다며 적극적인 주주환원에 나서는 기업들도 잇따라 등장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14년 자사주 소각 건수가 3건에 불과했지만 점차 증가해 지난해 106건을 기록했다.

중장기 주주환원책을 발표하며 자사주 매입·소각을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기업들도 많다. 현대그린푸드 (12,110원 ▲110 +0.92%)는 현금배당과 별도로 향후 5년간 자사주 10.6%를 매입하고 소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자사주 소각 행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다만 자사주 매입으로만 끝난다면 안 된다고 설명한다. 자칫 기업이 적대적 M&A(인수합병)을 위한 경영권 보호 수단으로 읽힐 수 있어서다. 기업이 스스로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의지가 반영돼 소각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최준철 VIP자산운용 대표는 "기업들이 경영자로서 평가를 받아 ROE를 제고하겠다는 인식이 있어야 자사주 소각까지 이뤄질 수 있다"며 "이제껏 자사주 매입·소각을 열심히 하는 기업들에 시장의 관심이 더 쏠릴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고 나가는' TSMC, 1.6나노 계획 깜짝 발표…"AI업체 요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