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BAM 대비? 中企 '발동동'…중기부, 탄소배출량 산정·검증 지원 '시동'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13:02
  • 글자크기조절
중기부 현판./사진=머니투데이 DB
중소벤처기업부가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대비 차원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사업에 나선다.


중기부는 오는 29일부터 3월 22일까지 '2024년 중소기업 CBAM대응 인프라 구축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CBAM 시행에 직면한 중소기업이 탄소 배출량을 EU에 보고하는 데 겪는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4년 신설됐으며 유럽연합(EU) 등에 CBAM 대상 6개 품목을 직·간접적으로 수출하는 중소기업이 지원대상이다.

대상 품목은 철강, 알루미늄, 시멘트, 비료, 수소, 전기 6품목으로, EU에서 제시한 수출 CN코드(화물을 수출입할 때 사용하는 품목 분류 번호)로 대상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선정기업은 컨설팅과 검증 비용을 2000만원 이내로 지원받으며 특히 1대 1 컨설팅을 통해 배출량을 측정하기 전 공정분석, 배출량 산정, 향후 감축활동 계획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은 컨설팅·검증 비용 부담을 줄이고 에너지효율 개선 등 감축활동 계획 컨설팅을 통해 관세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CBAM은 유럽 배출권거래제(ETS)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제도인 만큼 이번 사업에서는 EU ETS 적격 검증기관 등을 중소기업과 직접 연계해 중소기업이 CBAM 제도를 접하고 현지 노하우를 습득하는 등 제도 적응에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10월부터 시행된 CBAM은 철강, 시멘트, 전기, 비료, 알루미늄, 수소 등 6개 품목을 EU에 수출하는 기업에 대해 제품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탄소 배출량만큼 탄소비용을 부과하는 일종의 관세 제도이다.

2025년까지인 전환기간에는 배출량 보고의무만 있지만 2026년 본격시행 기간부터는 배출량 검증, CBAM 인증서 구입과 제출의무가 추가된다.

따라서 대상 품목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의 경우 2026년 본격 시행에 대비해 지금부터 준비할 필요가 있다.

김우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CBAM 시행에 이어 국내외 기후규제는 더욱 강화될 전망으로 중소기업의 탄소중립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신무역장벽에 대응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러다 다 죽어" 금투세 압박…개미 혼돈의 대탈출 시작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