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대은행→카뱅…핵심예금 '머니무브'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05:13
  • 글자크기조절
주요은행의 핵심예금 변화 /그래픽=이지혜 기자
은행 이자수익의 핵심인 저원가성예금이 5대은행에서 이탈하고 있다. 높은 금리를 찾아 정기예금으로 이동한 영향이 크지만 인터넷전문은행으로 '머니무브'도 상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저원가성예금이 5조7000억원 늘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은행(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지난해말 기준 저원가성예금은 총 625조6100억원으로 전년 말과 비교해 7조5430억원 감소했다. 저원가성예금은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금리가 거의 붙지 않는(연 0.1%) 예금으로 은행권에선 핵심예금으로 불린다.

은행별로 신한은행이 1년 새 4조210억원 줄고 △농협은행이 3조680억원 △우리은행이 1조6620억원 △국민은행이 1조5270억원 감소했다. 하나은행은 연말 잔액 기준으로 2조7340억원 증가했으나 지난해 4분기 평균 잔액으로 비교하면 전년 동기보다 약 1조6680억원 감소했다.

저원가성예금은 은행의 수익성을 받쳐주는 기반 역할을 한다. 조달금리가 낮은 저원가성예금을 바탕으로 대출을 내줘야 이자이익이 많아진다. 지난해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은 NIM(순이자마진)이 1~3bp(1bp=0.01%포인트) 하락했는데 저원가성예금 감소로 인한 조달금리 상승이 영향을 줬다. 핵심예금 감소에 은행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다.

저원가성예금의 이탈배경 중 하나는 투자대기 필요성이 약화해서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높은 금리의 정기예금으로 옮겼다. 지난해 5대은행의 정기예금은 36조4000억원가량 늘었다.


이와 함께 모바일 접근성이 쉬운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자금이 움직였다. 카카오뱅크는 1년 새 저원가성예금이 5조6870억원 늘었다. 특히 모임통장이 큰 역할을 했다. 기본금리가 0.1%인 모임통장 이용자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 모임통장 효과를 확인한 은행권은 최근 앞다퉈 모임통장을 출시했다.

최근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에서 공격적인 금리를 내세울 수 있는 것도 저원가성예금이 받쳐주기 때문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저원가성예금을 바탕으로 한 인터넷은행의 낮은 대출금리를 시중은행이 따라갈 수 없는 구조"라며 "최근 은행권이 모바일을 강화하는 배경에는 접근성을 높여 저원가성예금을 유치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동 쇼크'에 고환율까지..물가·수출 韓 경제 불확실성 커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