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라이와 이혼' 지연수, 댓글 읽다 오열 "살고 싶은 용기 생겨"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434
  • 2024.02.21 20:46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방송인 지연수가 팬들의 응원 댓글에 눈물을 보였다.

21일 유튜브 채널 '갑조네TV'에는 지연수가 구독자들의 댓글을 읽는 영상이 게재됐다.


지연수는 "예뻐졌다"는 구독자의 댓글에 "예쁘다는 말은 언제들어도 기분 좋다. 행복해지는 말"이라며 "요즘 우리 아이가 학교 가기 전이나 학교 다녀와서 '예쁜 우리 엄마' '엄마 너무 예뻐요'라고 해준다. 그 행복에 산다. 다른 사람에게 들으니 또 좋다"라고 말했다.

한 누리꾼은 지연수에게 "밝고 일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다시 나타나 주셔서 감사하다. 그저 잘 됐으면 하는 바람에 댓글을 단다. 앞으로 좋은 일 있길 바란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지연수는 "사실 (댓글 남기기) 참여율이 없을까 봐 굉장히 걱정했다. 그래서 제 사비로 선물까지 드린다고 공약도 건 거다"라며 "제가 되게 미움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이 저를 좋아하지 않고 싫어한다고 생각해서 자신감도 없고 무서웠다. 이렇게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연수는 "글 하나에 살고 싶은 용기가 생긴다. 마냥 미움받는 사람이 아니라는 마음이 들어서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연수는 2014년 그룹 유키스 출신 가수 일라이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민수를 두고 있다. 그는 2020년 일라이와 이혼한 뒤 2022년 TV 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에 출연했으나 재결합은 이뤄지지 않았다.

아들 근황에 관해 지연수는 "잘 지내고 있다"라며 "지금의 민수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엄마로서 걱정이 된다. 웬만하면 노출을 안 시키려고 하고 있다. 많이 사랑해 주셔서 자연스럽게 같이 모습을 보이는 날이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