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기척 안 나서 가봤더니"...기초생활수급자 노부부 숨진 채 발견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06:26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의 쪽방촌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5분쯤 용산구 동자동의 한 건물 2층 쪽방에 살던 A씨(80·남성)와 B씨(78·여성)의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서울 용산경찰서와 소방 당국에 접수됐다.


최초 신고자는 일주일 간격으로 쪽방을 방문하던 쪽방 상담소 간호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방 안에 인기척이 들리지 않자 창문으로 집 내부를 살피는 과정에서 노부부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노부부는 기초생활수급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쪽방 상담소에 따르면 A씨는 지병이 있었지만 B씨는 비교적 건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부부가 사망한 지 최소 일주일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돼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