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재집권 도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 평가 꼴찌…바이든은?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30
  • 2024.02.24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이었던 도널드 트럼프가 재집권에 도전하는 가운데, 그가 역대 미국 대통령 업적 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저스틴 본 코스탈 캐롤라이나 대학 정치학 부교수와 브랜던 로팅하우스 휴스턴대 정치학 교수는 전국 학자 525명을 대상으로 '2024 위대한 대통령 프로젝트' 조사를 실시했다.


이들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업적을 평가했는데, 현직인 조 바이든 대통령은 100점 만점에 62.66점을 받아 14위에 올랐다. 그의 대표적인 업적으로는 코로나19 팬데믹 대처가 있다.

바로 전 대통령인 트럼프는 10.92점으로 꼴찌라는 불명예를 얻게 됐다. 트럼프는 재임 기간 실업률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의 업적을 세웠으나, 다른 정치인들에 대한 막말 및 동맹국과의 마찰 등 각종 이슈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업적이 가장 훌륭한 대통령은 흑인 노예 해방을 이뤄낸 에이브러햄 링컨이었다. 링컨은 이전 조사에 이어 이번에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뉴딜 정책의 프랭클린 D. 루스벨트였으며, 3위는 미국 건국의 아버지 조지 워싱턴이었다. 특히 1~3위는 만점에 가까운 90점대 점수를 기록하며 밑 순위와 차이를 보였다.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대통령들은 대체로 남북전쟁 전후 대통령들이었다. 역대 대통령 중 최고로 평가받는 링컨 전후로 선출된 제임스 뷰캐넌(16.71점)과 앤드루 존슨(21.56점)은 상대적인 업적 비교 때문인지 나란히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