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털 학습 플랫폼' 플렉슬, 크레센도에쿼티서 500억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12:38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학습 플랫폼' 플렉슬, 크레센도에쿼티서 500억 투자유치
디지털 학습 플랫폼 스타트업 플렉슬이 국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에서 5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2015년 설립된 플렉슬은 초·중·고·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 등 수험생이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디지털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는 플랫폼들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온라인 강의나 전자책 등 콘텐츠를 열람·필기할 수 있는 앱 '스콘', PDF뷰어와 노트를 결합한 필기 앱 '플렉슬', 학교 및 교육기관용 '플렉슬 포 에듀케이션', 전자칠판 솔루션 '플렉슬 보드' 등을 개발했다.


특히 2022년 출시된 스콘은 저작권을 보호하면서도 음원·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문제 풀이 및 채점, 오답 노트 자동 생성 등 부가서비스까지 제공해 출판업계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메가스터디, 디지털대성이 스콘을 통해 전자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국대학출판협회, YBM, 퍼시픽북스, 코리아메드북스, 아이비김영, 마더텅 등의 출판사가 '스콘 북카페'를 통해 교재 및 서적을 제공하고 있다.

크레센도는 디지털 교육시장이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플렉슬 투자를 결정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세계 디지털 교육시장 규모는 2021년 115억 달러(약 15조원)에서 연평균 32.3% 성장해 2026년 467억 달러(약 6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박성민 크레센도 부대표는 "플렉슬이 전자 수험서, 교재, 시험지 등을 제공하는 독보적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필기 제스쳐·모션 최적화 등 사용자 기술과 저작권보호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외 출판사와 소비자 수요를 모두 충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플렉슬은 이번 투자금을 모바일 운영체제에 따른 개별 제품 개발, 시스템 및 콘텐츠 고도화, 플랫폼 운영, 마케팅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권정구 플렉슬 대표는 "전자책은 편리하고 친환경적이며 가격도 저렴해 많은 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며 "출판사 입장에서도 디지털 학습 시대의 요구를 충족하고 콘텐츠 불법 복제의 피해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 삼아 스콘을 글로벌 전자책 스터디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