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효정 "남편, 들킨 불륜녀만 17명…오빠 둘 조현병, 부모는 치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589
  • 2024.02.22 14:5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가수 이효정(63)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는 '당신 언제까지 골골댈 거야?'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선공개 영상에서 이효정은 아픈 가정사와 함께 도피하듯 결혼했다는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이효정이 '나는 15명의 여자와 남편을 공유했다'는 주제를 공개하자 출연진은 "이게 무슨 얘기냐", "'사랑과 전쟁'이냐"라며 충격에 빠졌다.

이효정은 "제목이 너무 충격적이지 않나"라며 "(남편이) 저한테 들킨 것만 15명이다. 그런데 (남편이) 돌아가시고 나서 또 두 사람이 발견됐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 박수홍은 "진짜냐.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 17명이냐"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먼저 이효정은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효정은 "저는 4남 2녀 중에 막내딸로 태어났다. 8살 무렵에 트로트를 듣게 되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며 운을 뗐다. 이어 "불행하게도 저보다 18살, 16살 많은 오라버니 두 분이 순간적으로 돌면서 조현병이 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8살 때부터 너무 무서운 가정에서 자랐다. 장성 같은 아들이 정신병을 앓자 아버지가 충격에 쓰러지면서 중풍성 치매가 왔다. 제가 막내딸인데 17살 때부터 아버지 대소변을 받아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나이에 아버지 대소변 받아내는 것과 알몸을 보는 게 정말 힘들었다. 오빠가 홀연히 떠났다는 것에 충격이 있는데 아버지마저 제 손에서 돌아가셨다. 인생에서 너무 어린 나이에 죽음을 봤다. 심한 우울증으로 매일 울었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이효정이 가수 활동을 시작한 것은 친언니의 영향이었다. 그는 "제 노래 소질을 알게 된 언니가 많은 연예인을 알고 있었다. 저를 야간업소에 세웠다. 저녁 7시부터 시작해 새벽 5시까지 앵벌이를 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야간업소) 13군데를 뛰었다. 팝송을 할 줄 아니까 나이트클럽까지 했다. 그렇게 해서 번 돈을 언니가 다 가져갔다. 10원도 안 주고 몽땅. 어머니한테 돈 드리려고 달라고 하면, '내가 벌었는데 왜 나를 못 쓰게 해'라고 하면 '내 돈'이라고 했다고 언니가 집을 나가라더라. '내가 보호자인데 말을 그렇게 해?' 라면서 저를 찬물에 닭 잡듯이 마음대로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언니에게서 벗어나고자 했던 이효정은 알고 지내던 남자에게 도움을 청했고, 이후 도피성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효정은 "그 소굴에서 빠져나가야 하니까 태어나서 처음으로 알게 된 오빠 같이 지내던 결혼한 남자에게 SOS를 쳤다. '어떡하면 좋냐. 살려달라'고 했다"며 남편을 만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일본에서 시아버님이 오셔서 선을 봤고, 저는 고아처럼 쫓겨나서 예물도 못 하고 결혼식을 너무 초라하게 했다. 신랑네는 성대하게, 사람도 많이 왔는데 저는 너무 불쌍하게 결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결혼해달라며 이효정을 쫓아다니던 남편은 신혼여행 때부터 이효정을 홀대하며 돌변했다고 했다.

이효정은 "저 아니면 죽겠다고 청산가리 싸 들고 다니고, 청혼했을 때 담뱃불로 자기 살을 네 군데를 지졌다. '이래도 결혼 안 할래?'라고 했다. 그래도 저는 하고 싶지 않았다. 가수로 성공하고 싶었다. 언니한테 도망나가려고 억지로 결혼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

이효정은 닥친 어려움은 또 있었다. 그는 결혼 직후 "어머니가 치매에 걸렸다"고 해 탄식을 불렀다.

이효정은 "오빠들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돌아가시니까 어머니가 정신을 놓으셨다. 2남 2녀가 남았는데 (형제들이 요양) 기관에 모시자더라. 근데 제가 모시겠다고 총대를 멨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남편은 어머니와 아무런 관계가 아니지 않나. 남이지 않나. 장모일 뿐이지 않나"라며 남편이 이를 달가워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효정은 1994년 1집 앨범 '새벽달'로 데뷔한 가수로,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27년간 모신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