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인도 국세청장 맞손…진출기업 세정지원 강화·디지털 세정혁신 공유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15:24
  • 글자크기조절
김창기 국세청장이 산제이 말호트라(Sanjay Malhotra) 인도 국세청장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국세청 제공
국세청은 21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제8차 한·인도 국세청장 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창기 국세청장과 인도 국세청장은 이번 회의에서 서로의 국세행정 동향과 세정환경 변화에 따른 세무당국의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양국 국세청은 진출기업에 대한 적극적 세정지원을 통해 기업의 세무상 불확실성을 줄이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세정환경을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한·인도 국세청은 2011년 이래 정기적으로 국세청장 회의를 개최해 세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국세청은 세정 경험 공유의 중요성과 진출기업의 세무상 불확실성 해소의 필요성에 깊이 공감했다.


양국 청장은 변화하는 세정 환경 속에서 납세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탈세의 위험을 낮추는 것이 납세자의 신뢰를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김 청장은 최근 납세편의 제고 및 민생경제지원을 위해 추진한 미리채움 서비스, 근로·자녀장려금 맞춤형 안내 등의 정책을 소개했다.

이어사용자 맞춤형 포털·인공지능(AI) 세금비서·챗봇 상담 서비스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한 국세행정의 디지털 전환 경험을 공유했다.

아울러 양국 청장은 투자 및 교역 확대를 위해서는 납세자의 이중과세 부담을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특히 김 청장은 우리 진출기업이 세무상 직면하는 애로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인도 국세청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밖에도 김 청장은 '인도 진출기업 세정간담회'를 개최해 우리 진출기업 및 유관기관의 세무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인도 국세청에 전달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국세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과세당국 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상호 발전 가능하도록 경험을 공유함과 동시에 우리 진출기업에게 우호적인 기업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세정 측면에서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