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 일본 여고생에 나체 사진 찍게 해 체포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23:58
  • 글자크기조절
애니메이션 '너의이름은'의 한 장면./사진=외부
관객 380만 명을 달성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 제작 프로듀서가 아동 매춘 및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22일(현지시간)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토 고이치로(52)는 당시 15세였던 여자 고등학생에게 나체 사진을 촬영하게 한 후 사진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그는 지난 2021년 9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알게 된 피해자가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토는 현재 프로덕션 회사를 경영하고 있으며 영화 '너의 이름은' 제작에 참여했다.

한편 이토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이 발견됐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이 (발견된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