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 '심각'으로 격상…공공의료 최대 가동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09:01
  • 글자크기조절

(상보)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3/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정부가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를 위기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의대 증원에 따른 의료계 집단행동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오전 8시부로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를 위기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관계부처와 17개 전국의 시·도가 함께 범정부 총력 대응체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공공의료기관 가동 수준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한 총리는 "모든 공공의료기관의 평일 진료시간을 가능한 최대로 연장하고, 주말과 휴일 진료도 확대하겠다"며 "응급실 24시간 운영체제도 지금처럼 유지하고 중증·위급환자의 이송과 전원을 컨트롤하는 광역응급상황실을 3월초 4개 권역에 신규로 개소하여 응급환자가 골든타임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서 임시 의료인력을 추가 채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시 수가를 2배로 대폭 확대하며, 관련 규제를 완화해 병원 인력의 탄력적 운영이 가능토록 하겠다"며 "중증·응급 수술 등 필수 치료가 지연되는 병원의 인력 수요를 파악 중이며 공보의와 군의관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보훈부, 고용노동부, 국방부, 지자체 등 소관 병원이 있는 기관에서도 외부 의사나 시니어 의사 선생님 등의 대체의사를 임시로 채용하는 등 의료공백에 총력 대응해 주시기 바란다"며 "재정지원은 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의료계를 향해서도 "의료계의 집단행동은 이러한 국민들의 기억에 상처를 남기고 의료인으로서의 숭고한 사명을 망각하는 행동일 뿐이며 특히 불법 집단행동은 존경받는 의사가 되겠다는 젊은 의사들의 꿈을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방법"이라며 "더 늦기 전에 국민의 곁으로, 환자의 곁으로 돌아와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 정부는 언제든지 열린 마음으로 여러분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지난 22일 기준, 전공의 수 상위 100여개 병원에 대한 점검 결과 총 8900여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냈다. 그 중 7800여명이 근무지를 이탈했다. 의대생들의 동맹휴학과 수업거부가 이어지고 있으며 의사협회는 오는 25일과 3월 3일에 대규모 도심 집회를 계획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0%, 개미 99.69% 물려 있어요"…국민주 4위 주식의 추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