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년 만에 -74% 폭락"…천연가스 깜짝 반등에도 못 웃는 개미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693
  • 2024.02.24 10:00
  • 글자크기조절

[원자재로 살아남기]천연가스 계속 내려간다…투자자 손실 '계속'

[편집자주] 2022년 원자재 가격 급상승으로 전 세계 증시가 충격을 먹었습니다. 갈 곳 잃은 투자자들이 넘쳐 났지만 한편에선 원자재 수퍼사이클을 기회삼아 투자에 나서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가 원자재 시장의 흐름을 꼼꼼히 분석해 '원린이'들의 길라잡이가 돼 드리겠습니다.

"1년 만에 -74% 폭락"…천연가스 깜짝 반등에도 못 웃는 개미들
천연가스 가격이 하락한다. 생산업체의 감산 소식으로 반등이 나오기도 했지만 하락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천연가스 가격을 추종해 수익을 내는 증권상품들도 손실폭이 커진다.


23일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ME)에서 거래되는 헨리허브(HH)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지난 22일(현지시간) 기준 100만BTU(열량단위) 당 1.73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예년보다 온화한 날씨로 천연가스 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예상이 나오며 가격도 하락 중이다. 천연가스는 겨울철 난방에 가장 많이 쓰인다. 그러나 천연가스 가격은 1년 전보다 약 25.15% 빠진 상태다. 기상이변 현상인 '엘니뇨'가 계속된 영향이 크다. 엘니뇨는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더 높아지는 기상이변 현상이다. 겨울철 유라시아 중·동부 지역, 북미 서북부 지역엔 온화하게 만든다.

지난 21일 미국 최대 천연가스 생산업체인 체사피크 에너지가 올해 생산 전망치를 전년 대비 22% 낮추겠다고 발표해 12.5% 가량 급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부분의 미국 천연가스 생산업체의 손익분기점(BEP)은 100만BTU당 2달러 수준으로 그 이하부터는 감산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단기적 상승에 그칠 뿐 추세적으로 천연가스 가격이 오를 것이란 데엔 대부분 회의적이다. 장기계약 및 풋옵션 설정 등으로 감산 시점도 늦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광래 삼성선물 연구원은 "체사피크 에너지의 가이던스(전망치)는 올해 전체에 대한 것이고 다른 (천연가스 생산) 업체들의 동조가 이뤄질지 여부에 대해선 확인이 필요하다"며 "아직까지 눈에 띄는 천연가스 생산 감소 데이터가 확인되지 않고 있고 예년보다 낮은 수준의 난방 수요가 여전히 추가 상승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재고 또한 평년 수준을 상회한다. GIE(유럽 가스 인프라그룹), 삼성증권 등에 따르면 유럽의 천연가스 저장고의 재고 수준은 전체의 65.9%로 5년 평균(50.3%)을 넘어선다. 미국의 LNG(액화천연가스) 수출의 상당 부분을 유럽이 차지하기에 재고 부담이 계속해서 가격 상승에 발목을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1년 만에 -74% 폭락"…천연가스 깜짝 반등에도 못 웃는 개미들

이같은 가격 변동에 천연가스 선물가격을 추종하는 투자상품들의 수익률도 대부분 좋지 않다. 천연가스 선물가격을 추종하는 KB 천연가스 선물 ETN(H) (4,060원 ▼160 -3.79%)(-38.05%), 대신 천연가스 선물 ETN(H) (4,005원 ▼160 -3.84%)(-38.13%), 미래에셋 천연가스 선물 ETN(H) (1,694원 ▼71 -4.02%)(-38.15%) 등은 모두 1년 전보다 30% 넘게 하락했다.

레버리지 상품의 경우 손실폭이 더 컸다. 천연가스 선물가격을 2배 추종해 수익을 내는 QV 블룸버그 2X 천연가스 선물 ETN(H) (343원 ▼28 -7.55%)은 1년 전보다 74.29% 하락했다. 같은 기간 한국 증시에 상장된 ETN 상품 중 가장 하락폭이 컸다.

증시 전문가들은 천연가스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올 상반기까지 엘니뇨가 진행되지만 하반기 라니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미국 기후예측센터 CPC/IRI에 따르면 올 하반기로 갈수록 라니냐가 진행될 가능성은 높아지고, 9~11월 발생 확률은 77%에 달한다.

최진영 대신증권 연구원은 "엘니뇨 상황이 올 상반기까지 유효하다는 점에서 (천연가스 가격은) 단기 하방 변동성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라보되 지금의 계절성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