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 MZ세대 중심지 시부야, '글로벌 스타트업 성지' 거듭난 비결

머니투데이
  • 도쿄(일본)=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08: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일본 도쿄 시부야의 '스크램블 교차로' /사진=도쿄관광재단
일본 도쿄 시부야의 '스크램블 교차로' /사진=도쿄관광재단
일본은 도쿄에 가장 많은 스타트업이 몰려있다. 그중에서도 일본 청년들의 문화 중심지인 시부야 구는 1990년대 IT 스타트업들이 모여들며 '스타트업의 성지'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19년 11월 미나토구 롯폰기 힐즈에 있던 구글 재팬이 시부야 스트림 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하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공간인 '구글 포 스타트업 캠퍼스 재팬'을 만들면서 시부야의 위상은 더욱 높아졌다.

일본 정부는 장기 경제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책의 핵심으로 스타트업 육성에 힘을 실었다. 이를 위해 구글을 비롯한 IT 기업들이 모여 있는 시부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에 나섰다.

25일 시부야구에 따르면 현재 시부야에는 2000개 이상의 스타트업, 60개 이상의 벤처캐피탈(VC)이 있다.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기업도 150여곳에 달한다.


시부야는 '세계에서 가장 스타트업 하기 좋은 도시가 되자'를 목표로 2019년부터 스타트업 서포트(Shibuya Startup Support, SSS)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환경적·제도적 부분을 도우며 스타트업 생태계의 핵심 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해외 스타트업의 비자·거주·계좌 문제 풀어준다


일본 MZ세대 중심지 시부야, '글로벌 스타트업 성지' 거듭난 비결
SSS는 시부야구가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위해 구성한 '시부야 스타트업 데크' 컨소시엄을 바탕으로 △환경적 지원 △해외 스타트업 지원 △네트워킹 지원 등 크게 3가지 역할을 하고 있다.

SSS 소속 시마다 나오미 리드 코디네이터는 "예를 들어 스타트업이 금전적인 문제로 많이 어려워하는 금융·부동산 부분에 대해 전문가를 통해 좀 더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 주거나 법적인 부분에서 사업 조건의 제한을 낮추는 방법을 돕는다"고 했다.

특히 인바운드(해외 스타트업의 일본 유치)에 특화된 시부야구의 '스타트업 웰컴' 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일본에서의 창업을 원하는 사람에게 비자 취득 지원을 비롯해 사무공간과 네트워킹 기회 등을 종합 패키지로 제공한다.

시마다 리드는 "예전에는 일본에 회사를 만들어야 비자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는 스타트업과는 맞지 않는다"며 "시부야구는 회사를 세우기 전 사업계획만 있는 시점에서도 심사를 통해 비자 발행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비자를 받을 수 있는 사업 분야는 △건강·의료·복지 △환경·에너지 △식품·농업·임업·수산업 △정보기술 △문화·예술 △패션 등 6개다. 사업모델(BM)의 구체화 가능성과 경영자의 신뢰성 등을 중심으로 비자 심사가 이뤄진다고 한다.

부산U창업패키지의 글로벌 창업캠프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 도쿄 시부야를 방문한 부산지역 대학생 및 관계자들이 22일 시부야 스타트업 서포트(Shibuya Startup Support, SSS)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머스트액셀러레이터 제공
부산U창업패키지의 글로벌 창업캠프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 도쿄 시부야를 방문한 부산지역 대학생 및 관계자들이 22일 시부야 스타트업 서포트(Shibuya Startup Support, SSS)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머스트액셀러레이터 제공
시부야구의 스타트업 비자는 1차적으로 6개월 동안 발행되고 6개월 추가 연장을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SSS는 해외 창업자들이 일본에 장기 거주할 수 있도록 쉐어하우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연계해 이들의 거주지 문제를 해소한다.

스타트업 웰컴 서비스는 은행 계좌 개설도 돕는다. 보통 1달 가까이 걸리는 개인·법인계좌 개설이 1~2주 만에 이뤄지도록 한다. 이외에도 SSS는 일본 내 PoC(기술 실증)를 위한 신용 보증과 테스터 모집, 장소 확보 등도 지원해 준다.

시마다 리드는 "시부야구 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10개 있고 스타트업 지원 단체도 굉장히 많아졌다. 투자 금액도 많이 늘었다"며 "SSS는 스타트업 창업과 비자 절차, 법인설립, 네트워킹 기회를 지원해 도쿄 정착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마다 리드는 지난 22일 SSS를 방문한 한국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 현황과 시부야구 및 SSS의 지원책에 대해 소개했다. 학생들의 이번 방문은 '부산U창업패키지' 중 글로벌 창업캠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부산U창업패키지는 부산시가 지역대학 및 창업지원 기업·기관과 협업해 학생들이 창업가로 성장하도록 돕는 사업이다. 부경대·동명대·동서대·동의대·동아대·한국해양대 등 지역대학 6곳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머스트액셀러레이터 등 10여곳이 협력 기관으로 참여 중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