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與, '정청래 자객' 함운경 공천…한동훈 "진짜 운동권 네임드 누구냐"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14:04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1985년 미국문화원 점거사건을 주도한 함운경 국민동행 전북지부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민공감 열한번째 공부모임에서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를 둘러싼 과학과 괴담의 싸움 ? 어민과 수산업계의 절규를 듣다'라는 주제의 강연을 하고 있다. 함 대표는 현재 고향인 전북 군산에서 횟집 '네모선장'을 운영하고 있다. 2023.6.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23일 4·10 총선에서 서울 마포을을 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하고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을 전략 공천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총선의 기조로 내세운 '운동권 청산론'의 일환이다. 이에 따라 서울 마포을 지역 현역의원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운동권 맞대결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공천관리위원회 12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정 위원장은 함 회장에 대해 "민주화운동동지회를 결성해 운동권 정치의 해악을 해소하는데 헌신하고 계신 인물"이라며 "서울 마포을 시민들이 이번 총선에서 진짜 민주화에 기여한 사람이 누구인지 아니면 가짜운동권 특권 세력이 누구인지 현명한 선택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 회장은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운동권 출신이다. 서울대 물리학과 82학번으로, 1985년 '민족통일·민주 쟁취·민주 해방 투쟁위원회'(삼민투) 공동위원장으로서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 사건을 주도하다 투옥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민주당의 '후쿠시마 괴담'을 비판했고, '운동권 정치세력'을 겨냥한 학술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는 등 민주당 운동권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이날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을 서울 마포구을에 전략공천한 것과 관련해 "정청래와 함운경을 비교해 보라"며 "진짜 운동권에서 '네임드'로 과실을 따 먹을 수 있었던 사람이 정청래냐, 그 유명한 함운경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운동권으로서의 청구서를 들이밀 수 있었던 사람은 정청래보다 함운경이 훨씬 위"라며 "그런데 함운경은 횟집을 하고 살아왔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화 운동 위해 굉장히 여러 활동을 한 분"이라며 "싸워주신다고 나서주신 것에 대해 당 입장에서 감사하다. 함운경 후보와 함께 마포구을에서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