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양천·중랑·마포구 4곳서 모아타운으로 5649세대 공급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1:15
  • 글자크기조절
양천구 신월동 173 일대 모아타운 조감도/사진=서울시청
서울시는 지난 23일 제2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위원회에서 '양천구 신월동173번지 일대 모아타운'을 비롯해 총 4건의 통합심의를 통과시켰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통해 총 5649세대의 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양천구 신월동 173번지 일대 모아주택 4개소를 추진해 총 1494세대를 공급한다. 도로와 건축한계선을 활용해 새롭게 조성되는 신월동 모아타운 중앙공원과 주거지 내 녹지와 산책로를 구상중이다.

중랑구 망우3동 427-5 일대에서는 모아주택 7개소에 대한 관리계획 변경(안)이 조건부가결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총 2273세대의 주택이 마련될 예정이다. 지역 내 배밭공원, 용마가족공원과 연결되는 통합형 보행녹도를 조성할 계획이다.

중랑구 중화1동 4-30 일대에서는 모아주택 6개소 추진을 통해 1612세대를 공급한다. 모아주택 사업을 통해 2개의 작은 공원을 신설해 지역에 부족한 휴식과 여가 공간을 확보한다.

마포구 대흥동 535-2 일대에서도 270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지역은 저충 노후 단독·다세대주택이 밀집된 지역이다. 2022년 6월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됐고 지난해 1월부터 관리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주거단지 내부에 위치해 활용도가 낮은 대흥 어린이 공원의 위치를 옮기고 규모를 확대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