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효성, 형제 '독립 경영' 체제로…남은 수순은 '계열 분리'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17:00
  • 글자크기조절

(종합)

조현준 효성 회장(좌측)과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그룹이 신설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기존 지주사인 ㈜효성은 조현준 회장이 이끌고 신설 지주사는 그의 동생인 조현상 부회장이 맡는다. 두 형제의 독립 경영 체제가 세워진 것이다. 재계에선 효성그룹이 계열분리 수순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효성은 23일 이사회에서 효성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HIS), Hyosung Holdings USA, Inc., 효성토요타㈜ 등 6개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규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을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효성그룹은 오는 6월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회사분할 승인절차를 거쳐, 7월 1일자로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법인인 ㈜효성신설지주의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될 예정이다. ㈜효성신설지주의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효성 0.82 대 ㈜ 효성신설지주 0.18이며, 조 부회장이 독립경영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부문 등을 포함하면 신설지주의 매출 규모는 7조 원대, 글로벌 거점숫자는 90여 곳에 이른다.

지주회사별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게 효성 측 설명이다. 지주회사별로 사업분야와 관리 체계를 전문화하고 적재적소에 인적, 물적 자원을 배분해 경영 효율화를 꾀할 방침이다.

또, 각 지주회사는 새로운 이사진을 꾸려 독립경영에 나선다. 효성 관계자는 "조 회장은 존속회사인 ㈜효성을 맡아 기존 사업회사들의 책임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조 부회장은 ㈜효성신설지주를 이끌며 글로벌 첨단소재 사업을 비롯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들을 중심으로 내실을 다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설지주회사의 이사회는 사내이사로 △조 부회장(대표이사)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대표이사) △신덕수 ㈜효성 전무가 맡고, 사외이사로 △권오규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오병희 전 서울대병원장 △이상엽 카이스트 부총장 △김진수 ㈜툴젠 고문을 내정했다.

㈜효성신설지주를 이끌 조 부회장은 2000년 효성그룹에 입사한 이래 첨단소재 전신인 산업자재PG장, 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2022년부터는 효성첨단소재㈜의 사내이사를 맡으며 효성첨단소재㈜를 성장시켜 왔다.

분할 후 신설되는 ㈜효성신설지주는 미래의 첨단소재 솔루션 분야(Material Solution)에서 효성첨단소재㈜를 주축으로 글로벌 소재 전문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성장기회를 확보해 간다는 전략이며, 데이터 솔루션 분야(Data Solution)에서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디지털전환(DX), 인공지능(AI) 사업을 활용해 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그룹내 사업과의 시너지를 창출한다.

존속지주회사인 ㈜효성은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티엔에스㈜ 등 자회사의 핵심 사업 혁신과 성장잠재력 극대화,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해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립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존속지주회사를 이끄는 조 회장은 2017년 회장에 취임한 이후, △VOC경영 △데이터중심경영 △애자일(Agile)경영 등을 강조하며 세계 1위 제품인 스판덱스 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PP 등의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및 신시장 개척 등 그룹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견인해왔다.

이 같은 형제 독립 경영 체제 전환은 이미 어느정도 예견돼 있었다. 그동안 그룹 내에서 조 회장과 조 부회장은 각각 섬유와 산업 자재 산업을 맡으며 각 부문을 사실상 독자적으로 이끌었다. 재계에선 형제 독립 경영 체제를 거쳐 그룹 계열분리가 진행될 것으로 보고있다. 조 회장과 조 부회장의 ㈜효성 지분율은 각각 21.94%, 21.42%로 비슷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각자 사업에 대한 지분 정리를 거쳐 계열을 분리해 형제가 형제가 각각의 사업을 따로 운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룹이 사실상 계열 분리 수순에 돌입한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