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유 눈물의 반값 판매, 1440억 주고 산 먹튀→720억에 떠나보낸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4 07:52
  • 글자크기조절
안토니. /AFPBBNews=뉴스1
안토니.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맨유가 드디어 '먹튀' 안토니(24)와 이별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비싼 값에 주고 산만큼 피해가 막심하다. 눈물의 반값 판매에 들어갔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피차헤스의 소식을 빌려 "맨유는 브라질 공격수 안토니의 경기력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올 여름 안토니를 판매하기 위해 4300만 파운드(약 720억 원)를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싼 금액처럼 보이지만, 맨유가 안토니 영입에 들였던 돈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파격 세일이다. 맨유는 지난 2022년 여름 이적료 8500만 파운드(약 1440억 원)를 주고 안토니를 영입했다. 하지만 안토니는 계속된 부진에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 시즌 리그 25경기에서 4골 2도움을 올리는데 그쳤다.

올 시즌에는 더 심각한 상황이다. 리그 19경기에 출전했으나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심지어 도움도 없다. 공격 포인트 0개. 이를 비롯해 안토니는 경기 중 쓸데없는 개인기를 선보여 팀워크를 해친다는 비난까지 받고 있다.

경기에 집중하는 안토니(왼쪽). /AFPBBNews=뉴스1
경기에 집중하는 안토니(왼쪽). /AFPBBNews=뉴스1
결국 안토니는 맨유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직전 리그 3경기에서 뛴 총 출전시간이 21분에 불과하다. 지난 달 토트넘전에서 단 2분만 뛰었고, 직전 웨스트햄전에서도 2분 출전한 것이 전부였다. 맨유는 안토니를 전력 외 자원으로 분류한 것으로 보인다. 올 여름 판매할 예정이다.


하지만 안토니의 부진이 워낙 심하다 보니 이적이 원활하게 흘러갈지는 미지수다. 맨유가 가격표를 반값으로 내렸다고 해도 안토니의 경기력을 생각하면 여전히 비싸 보인다.

안토니. /AFPBBNews=뉴스1
안토니.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