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효리 "팬티만 입었던 엄정화…제니·뉴진스 노출? 지켜주고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23:51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사진=KBS2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가수 이효리가 후배 가수들의 노출 의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2 음악 프로그램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정화는 등장부터 대표곡 '초대'를 열창해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무대를 마친 엄정화는 MC 이효리와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KBS2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사진=KBS2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엄정화는 파격적인 의상으로 화제가 됐던 'Come 2 Me'(컴 투 미) 활동 당시를 떠올렸고, 이효리는 "첫 방송에 팬티만 입고 나오시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날도 속이 비치는 파격적인 블랙 시스루 의상을 입은 엄정화는 "지금도 비슷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정화는 "당시 거의 포털 서버가 다운되고 난리였다"고 회상했다. 이효리가 "좋은 말, 나쁜 말이 많지 않았냐"고 하자 엄정화는 "좋은 말은 없었다"고 기억했다.

이효리는 "엄정화 이후로 후배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그런 옷을 많이 입었다"며 "제일 처음으로 하는 게 욕을 많이 먹는데, 그걸 언니가 먼저 해 줘서 좋았다"고 고마워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이효리는 "내가 제니, 뉴진스도 좋아하는데 그런 걸 안 입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노출이 있으면 막 '안돼', '가려' 하면서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라며 후배 가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