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다 못 먹어" 5명 와서 고기 2인분 주문…속상한 사장님 '반전 결말'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28
  • 2024.02.24 09:57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캡처
진상인 줄 알았던 손님이 이후 미안한 마음을 담은 손 편지를 가게 앞에 남긴 사연이 누리꾼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비타민 사 들고 온 손님, 진상이라고 생각했지만 좋은 손님이었습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작은 정육식당을 운영 중이라는 글쓴이 A씨는 "손님 연령대가 높은 편이다. (한 번은) 넷이서 와서 이른 저녁을 먹고 왔으니 1인분만 주문하고 소주 먹다가 가겠다는 손님도 계시고 사이드 메뉴인 된장찌개만 두 개 주문해도 되느냐는 손님도 계신다"고 가게 상황을 설명했다.

며칠 전 A씨의 가게엔 손님 B씨를 포함한 다섯 명이 와서 고기 2인분만 시켰다. 이에 A씨가 "5인분까지는 주문 안 하셔도 괜찮습니다. 다만 최소 3인분은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양해를 구하자 B씨는 "우리 다 못 먹어 아가씨~남긴 건 환불해주나?"라고 말했다.

이후 영업을 시작하려던 A씨는 문 앞에 걸린 쇼핑백을 발견했다. 그 안에는 B씨가 남긴 손 편지와 비타민 그리고 말린 망고가 들어있었다.


A씨가 첨부한 편지에는 "엊그제 무리한 부탁을 드렸는데 되돌아보니 죄송스러웠다"며 "그런데도 친절하게 응대해주셔서 참 감사하다. 기력 회복에 좋다고 해서 사봤다. 드시고 힘내셔라. 미안했습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A씨는 "아마도 집에 돌아가셔서 이 얘길 따님께 하셨고 많이 혼나신 듯하다"며 "예전엔 제 성질 못 이겨서 '그렇겐 절대 안 돼요'라고 딱 자르기만 했었는데 엊그제는 제가 웃어넘긴 게 참 다행이라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오늘도 힘내서 장사할 이유가 생겼다"며 "친절함은 배신하지 않는가 보다. 사장님들 오늘 하루도 힘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은 살만한 것도 같다. 좋은 기운 받고 간다" "장사 초반에 비슷한 일이 있었다. 진상짓 하길래 친절히 응대했더니 나중에 비타500 1박스 들고 찾아왔다" 등 대부분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