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우 L씨, 내 신체부위 찍고 잠수"…4년 연인 폭로글 '시끌'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521
  • 2024.02.24 14:09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L씨와 4년간 교제했지만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잠수 이별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L씨가 자신의 중요 신체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작성자 A씨는 "(L씨와) 6년 전 처음 만나기 시작했고 4년을 넘게 만났다. 근데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며 "어떻게든 연락을 해보려고 여러 방면으로 시도했지만 모두 다 무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가 좋았다. 관계도 엄청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며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고 했다.

A씨는 배우 L씨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L씨가 유튜브에서 추억거리마냥 이야기하는 모습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는 것 같다"며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것이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 지금 이렇게 여기에 글을 쓰는 것은 저의 자유라고 하겠다"며 의혹을 남겼다.


해당 글은 현재 조회수가 8만4000번을 넘기면서 화제가 됐지만 누리꾼들은 대다수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양다리 뭐 이런 것도 아니고 잠수 이별이 이렇게 폭로 식으로 올릴만한 일은 아닌 것 같다"고 했으며 다른 누리꾼 또한 "누군지 확실히 말 못하면 말 안 했으면 좋겠다. 괜히 다른 상관도 없는 사람들이 거론된다"고 답글을 달았다.

이에 A씨는 댓글에 대해 "여기에 아이디를 처음 만들어서 글을 쓴다"며 "그분이 매너의 끝을 보여주시길래 억울한 마음에 적은 거지 어떻게 해달라고 한 건 아니다. 오해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분 집에서 샤워하다가 여성청결제가 나온 적이 있어서 싸운 적이 있는데 본인이 아니라고 하니 양다리였는진 모르겠다. 그동안 위아래 중요 부위 사진 보내 달라해서 보내 준 것만 수십장은 된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L씨와) 같이 일하는 동료에 대해서도 막말한 거도 많다. 차마 그런 것까지는 알리고 싶지 않아서 나름대로 노력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