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사 줄테니 돈 달라" 김포 감정4지구 개발사업 사기 혐의로 경찰 수사

머니투데이
  • 경기=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4:04
  • 글자크기조절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조감도./사진제공=김포도시관리공사
경기 김포시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관계자가 사기 혐의로 피소돼 경찰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김포도시관리공사와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관계자 A씨가 "사업 진행시 공사와 용역을 주겠다"며 지난 2020년 11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B씨 등 6명으로부터 일시대여금·보증금 등의 명목으로 총 10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피소됐다.


올해 초 B씨 등은 A씨가 거론한 시공사 한화건설과 김포도시관리공사 측을 상대로 A씨에게 공사 및 용역 발주권한이 있었는지 또는 권한을 위임한 적이 있는지 질의했다.

한화건설과 김포도시관리공사는 A씨에게 발주권한이 없었다고 회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 등은 이를 근거로 입금기록 등을 첨부해 A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김포도시관리공사 측은 최근 경찰에 출석해 A씨에게 '발주권한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10월부터 A씨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 중이다.


감정4지구 도시개발 사업은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도심 활성화를 위해 김포시 감정동 일원(22만1248㎡)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2025년 착공해 2027년 준공이 목표로 김포도시관리공사는 2월 사업자를 지정한다.

앞서 감사원은 정하영 전 김포시장이 감정4지구 사업과 관련해 부적절하게 개입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지난해 3월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수사요청을 했다. 감사원은 2021년 발생한 '대장동 특혜 개발 사건'을 계기로 지자체의 부동산 사업 전반을 점검하는 취지로 감사를 펼쳐왔다. 감사 대상은 2017년부터 2022년 4월까지 5년여간 서울·경기 지자체가 민간과 함께 추진한 13개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