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금융, 최우수 스타트업 선정 4000만원 지원·솔루션 개발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09:16
  • 글자크기조절

제5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사진제공=삼성생명
삼성 금융 관계사들이 스타트업과 손잡고 금융 혁신 성공사례를 찾아 나선다.


삼성생명 (79,300원 ▼2,000 -2.46%), 삼성화재 (282,000원 ▼7,500 -2.59%), 삼성카드 (37,000원 ▲1,350 +3.79%), 삼성증권 (36,200원 ▼300 -0.82%) 등 삼성금융네트웍스(이하 삼성금융)는 삼성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제5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26일부터 3월 31일까지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스타트업 모집을 진행하며 심사를 거쳐 5월 중순 본선 진출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본선 진출 사로 선정된 스타트업은 3000만원의 지원금과 더불어 4개월간 삼성 금융과 협력해 사업모델 및 솔루션 개발을 진행한다. 이후 금융사별 추진 경과를 평가해 10월 최종 발표회에서 각사 최우수 스타트업 1팀씩을 선발할 예정이다. 본선 진출 스타트업에는 삼성 금융사와 사업 협력 기회 및 삼성벤처투자의 지분 투자 검토가 이루어지고, 최우수사로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추가 시상금 1000만원이 지급된다.

모집 분야는 △삼성금융 통합 앱 '모니모'에 구현할 수 있는 서비스 및 기술을 제안하는 공통과제 △각 금융사에서 제시하는 특화과제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 등을 제안하는 자유주제로 구분된다.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스타트업과 함께 금융의 미래를 향해 나아갑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2019년 첫선을 보였다. 아이디어와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삼성금융이 협력을 통해 혁신금융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핀테크 발전을 선도하려는 취지다. 매년 늘어나는 스타트업의 지원에 힘입어 4회까지 누적 참가업체 수가 1200개를 넘어서며 금융권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협업 프로그램으로 평가받는다.

대회 이후 삼성금융과 본선 진출 스타트업간의 협력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 대회 최우수사인 '위커버'와 함께 AI 기술을 활용해 보험 가입 심사 고도화를 진행했다. 삼성화재는 AI 영상 분석 및 운행 데이터 기반 차량 관제 솔루션 제공업체인 '에이아이매틱스'와 협업을 검토 중이다. 삼성카드 역시 고객의 온라인 활동 감지 및 맞춤 혜택 제공 기술을 보유한 '페어리'와 마케팅 협업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메타로고스'와 협력해 자사 모바일 앱에서 공모주 투자정보 제공 서비스를 현재 운영 중이며 향후 일임 투자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대회 참여 스타트업 관계자는 협업 과정에 대해 "삼성금융의 인프라를 활용해 솔루션을 공동 개발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전했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아이디어와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금융 산업의 미래를 밝히는 도전의 길을 함께 걸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1400원 터치, 주가 출렁…'新3고' 먹구름 낀 한국 경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