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교통법규 위반 신고, '안전신문고'로 통합한다

머니투데이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2:02
  • 글자크기조절

경찰청 '스마트국민제보'를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로 통합

교통법규 위반 신고, '안전신문고'로 통합/사진=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경찰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교통법규 위반·치안 신고 시스템인 '스마트국민제보'를 '안전신문고'로 통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행 '스마트국민제보'의 치안분야 중 불안지역과 불법촬영, 2차피해 등 범죄예방과 관련된 신고는 안전신문고에 '범죄예방' 코너에 신고할 수 있다.


행안부는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오는 26일부터 두 시스템을 병행해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이후 문제점을 보완해 오는 4월20일 완전히 통합할 예정이다. 이때부터 '스마트국민제보' 서비스는 종료된다.

'안전신문고'는 행안부에서 운영하는 시스템이다. 자동차·교통위반 등 생활 속 모든 안전 위험요인을 사진 또는 동영상으로 찍어 앱(애플리케이션)과 누리집을 통해 쉽게 신고할 수 있다. '스마트국민제보'는 경찰청에서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경찰 소관 교통법규 위반과 치안 신고를 앱과 누리집을 통해 접수·처리하고 있다.

행안부는 기존 '스마트국민제보' 이용자에게 시범운영과 운영중단을 안내하는 메시지를 발송하고(2월·4월), 운영 중단 이후에는 안전신문고로 신고하도록 연계(링크) 기능을 제공한다.

행안부는 2014년 9월 안전신문고 개통 이후 모든 안전신고 기능을 안전신문고로 단일화하기 위해 신고분야를 확대해오고 있다. 2019년에 불법주정차 신고 기능 신설하고 2020년에 행안부 생활불편신고앱을 안전신문고로 통합해 지난해 불법숙박·빗물받이·계절별 재난안전 집중신고 기능을 신설했다.


이번 '스마트국민제보' 통합으로 안전신문고로 매년 1100만건(안전신문고 753만건·스마트국민제보 343만건) 이상의 안전신고가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도 범정부 차원에서 관련 기능을 통합·확대할 예정이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이 더욱 편리하게 위험요인을 신고할 수 있도록 안전신문고의 신고분야를 지속 통합·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