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아과 의사 1억 받을 때 안과 7억… 필수의료 전공 하시겠습니까?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66
  • 2024.02.25 10:38
  • 글자크기조절
이지혜 디자인기자
국내 의사 평균 임금이 과별로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과나 피부과 등 인기 과는 평균 연봉이 4억원대에 달했지만, 의사 부족에 직면한 소아청소년과는 1억원대에 불과했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보건의료인력실태조사에서 2020년 기준 28개 진료과 중 안과 전문의 연평균 임금이 3억8900만원으로 제일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형외과 3억7600만원 △신경외과 3억2600만원 △피부과 2억8500만원 △재활의학과 2억8000만원 등 비필수과 의료 분야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소아청소년과나 산부인과 등 필수 의료 분야 전문의 연봉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평균 임금은 1억3500만원으로 28개 진료과 중 가장 낮았다. 이어 △산부인과 2억3700만원 △응급의학과 2억3400만원 △흉부외과 2억 2600만원 △외과 2억2400만원 등 순이었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2억3700만원 정도였다.

의료기관 기준으로 살펴보면 차이는 더 크게 벌어졌다.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 안과 전문의는 연평균 임금이 7억6800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100병상 이상 병원급에 근무하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1억9200만원을 기록했다.

100병상 이하 병원급에 근무하는 전문의의 평균 임금은 3억3100만원 정도로 가장 많았고 △의원급 2억6900만원 △종합병원 2억1200만원 △요양병원 2억600만원 △상급종합병원 1억5800만원 △보건소 및 보건기관 1억700만원 순이었다.


의료기관·과별로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은 흉부외과 전문의가 2억2200만원으로 제일 높았다. 종합병원 기준으론 정형외과 의사 연봉이 2억9000만원으로 제일 높았고 병원급은 신경외과 4억8000만원 △요양병원은 방사선종양학과 4억5900만원 △의원급은 안과 4억6100만원 보건소 및 보건기관은 응급의학과 2억900만원이었다.

직역별로 살펴보면 전문의 평균임금은 2억3700만원이었고 일반의는 1억4200만원 수준이었다. 반면 전공의는 70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개원의와 봉직의(페이닥터) 간 임금 차이도 큰 차이를 보였다. 개원의 연평균 임금은 2억9400원이었지만 만 봉직의는 1억8500만원으로 약 1억원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울산지역 의사 평균 연봉이 2억6500만원이었고 △세종 2억6300만원 △경북 2억6000만원 △전남 2억5900만원 △충북 2억5700만원 △경남 5600만원을 기록했다. 서울은 2억 10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서울에 의사 숫자가 2만9136명으로 제일 많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